상단여백
HOME 사회
패스트캠퍼스 온라인강의 ‘올인원패키지’, 출시 2주만에 사전판매량 2천건 돌파
뉴스와이어 | 승인 2018.07.10 11:14
(서울=뉴스와이어)
에듀테크를 선도하는 성인실무 전문교육 기업 패스트캠퍼스(공동대표 박지웅·이강민)가 6월 25일 출시한 온라인 강의 서비스의 사전판매 패키지가 2주만에 2천건 판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현장교육만을 제공해온 패스트캠퍼스는 직장인 및 전문직으로 구성된 현재 대다수의 수강생들의 시간과 경제적 교육 비용에 대한 부담을 낮추고, 현장교육보다 효과적인 교육 서비스 제공하기 위해 온라인 강의 서비스를 전격 론칭했다.

이번 온라인 프로그램 ‘올인원패키지’의 폭발적인 사전판매량은 직무능력 향상 또는 커리어전환을 원하는 전국의 성인 실무자들의 학습 니즈가 반영됐다.

출시 2주만에 온라인강의 서비스 론칭을 기념한 정가대비 70% 이상 할인된 금액으로 평생수강이 가능한 파격적인 ‘올인원패키지’는 여러 사정으로 1년 내에 해당 직무를 교육받고, 소화하기 어려운 성인 수강생들이 기간제한 없는 학습기회와 가성비를 함께 갖췄다.

이미 2천개 이상 판매된 올인원패키지는 구글 애널리틱스·구글 애드워즈·SNS 마케팅 등 디지털 마케팅과 파이썬·엑셀·구글 스프레드 시트를 이용한 △업무 자동화 강의, 기초 엑셀·비즈니스 문서 작성방법·엑셀데이터 분석 및 커리어 코칭 등으로 구성된 스마트 직장생활 가이드, 포토샵·일러스트레이터·어도비XD 등 9가지,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툴 코스 등의 4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패스트캠퍼스 온라인 코스는 지난 4년간 패스트캠퍼스의 오프라인 교육에서 엄격히 검증받은 분야별 최고의 강사진들이 참여했으며, 직장인들의 TPO에 맞는 콘텐츠와 커리큘럼으로 구성하는데 가장 초점을 맞췄다.

패스트캠퍼스 이강민 대표는 “대학원이나 직장에서 받기 어려운 실무 교육을 받기 위해 매달 평균 2천 명의 직장인 및 전문직 성인들이 패스트캠퍼스를 방문한다. 이 모습을 보며, 더 많은 전국의 성인 실무자들에게 시간 및 비용 부담을 대폭 줄이고,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고자 온라인 코스를 오랜 시간에 걸쳐 출시했다”며 “론칭 후 2주동안 수강생들의 폭발적인 반응과 학구열을 보며 감사하면서도 동시에 고품질의 실무교육을 제공해야겠다고 재다짐하게 된다”고 밝혔다.

패스트캠퍼스는 설립 이래 매해 두 배 이상의 매출 성장 및 누적 수강생 2만명을 넘어서며, 600여개 이상의 다양한 코스를 통해 실질적인 실무 교육을 원하는 성인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왔다. 온라인 강의 전격 론칭으로 교육 기회를 확대하며, 에듀테크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예정이다.

패스트캠퍼스의 온라인 강의 및 ‘올인원패키지’ 사전 판매 및 론칭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패스트캠퍼스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패스트캠퍼스 개요

에듀테크를 선도하는 성인 실무 기업 패스트캠퍼스는 2013년 인생을 바꾸는 교육(Life Change Educating)이라는 모토로 설립된 패스트트랙아시아의 교육분야 파트너 자회사다. 성인을 위한 실무·직무 전문 교육 기업이 국내에선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에, 해당 분야의 개척자로써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거듭해왔다. 초기 20개 정도에 불과하던 교육 코스가 3년만에 600개 이상으로 확대되었고, 현재는 커리어 전환을 원하거나 자신의 실무역량 강화를 하고 싶은 2천여명이 넘는 성인들이 매달 패스트캠퍼스를 찾고 있다. 프로그래밍·데이터분석·마케팅·비즈니스·디자인·재무·외국어 등 변화가 빠른 분야의 교육 코스와 머신러닝, 스타트업 투자 등 특강을 현업에 종사하는 전문가들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출처:패스트캠퍼스
언론연락처: 패스트트랙아시아(패스트캠퍼스) PR팀 박소연 팀장 010-9073-0716 문의 02-501-9396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패스트캠퍼스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뉴스와이어  

<저작권자 © BS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와이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아산시 도고면 기곡로 62번길 6-8  |  대표전화 : 041-542-7007  |  광고문의 : 041-542-7007  |  팩스 : 041-531-6656
등록번호 : '충남, 아 00285   |  등록일 : 2015.11.18   |  발행인 : 박필선  |  편집인 : 구영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환
Copyright © 2018 BS뉴스-비에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