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아산경찰서
빈집털이 범죄, 예방이 최선입니다.
비에스뉴스 허윤진 | 승인 2019.01.21 16:13

○ 아파트 또는 단독 주택을 상대로 한 빈집털이를 막기 위해서는 예방이 최선이다. 아산경찰서에서는 빈집털이가 주로 열려 있는 저층 아파트의 창문을 통해 침입하거나, 비어있는 집만을 골라 범행을 저지르는 등 수법이 단순하기 때문에 조금만 신경을 쓴다면 사전에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하였다.

○ 빈집털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 번째로는 ‘문단속’이다. 문단속은 빈집털이를 예방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최선의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외출하기 전에 창문을 잠궜나 다시 한 번 더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고, 현관 비밀번호는 한 달에 한 번씩 주기적으로 바꾸어 주는 것이 좋다.

두 번째로, 빈집이 아닌 것처럼 보이게 해야 한다. 빈집털이범들이 범행 대상을 물색 할 때의 표적은 ‘빈집’이므로 빈집임을 나타낼 수 있는 장기간 방치된 우편물 등은 신경 써서 치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장기간 집을 비울 경우에는 어쩔 수 없이 우편물이 쌓이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경우 ‘우편물 일괄 배송 서비스’를 신청하면 도움이 된다. 또한 TV나, 전등을 켜두고 외출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는데 전기세 등이 부담된다면 스마트폰으로 원격 제어할 수 있도록 IoT제품 (사물 인터넷)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 최근 빈집털이범은 주택뿐만 아니라, 상가건물, 교회, 빈 차량 등 가리지 않고 범행을 저지른다. ‘주택이 아니니까’라고 방심하지 말고 모든 곳에서 철저한 예방을 통하여 피해를 사전에 막을 수 있도록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와 협조를 당부하였다.

비에스뉴스 허윤진  bsnewspaper@hanmail.net

<저작권자 © BS뉴스-비에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아산시 도고면 기곡로 62번길 6-8  |  대표전화 : 041-542-7007  |  광고문의 : 041-542-7007  |  팩스 : 041-531-6656
등록번호 : '충남, 아 00285   |  등록일 : 2015.11.18   |  발행인 : 박필선  |  편집인 : 구영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정환
Copyright © 2019 BS뉴스-비에스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