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우리 국장 승소 판결에 항소

금융감독원은 고위험 금전통지 책임이 있는 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대한 집행유예를 뒤집은 지난달 서울법원 판결에 항소할 계획이라고 금요일 밝혔다.

서울행정법원은 2020년 1월 연방보안원이 그에게 내린 무거운 ‘견책’을 뒤집고 손태성에게 유리하게 판결했다. 그의 문장을 끝내기 위해. 현 임기는 사장이지만 3년 이상 금융권에서 일할 수 없다.

그러나 우리는 조직위가 형량을 낮춰야 한다는 권고에 따라 2020년 3월 금감원을 고소해 형 집행을 유예했다. 이어 법원은 “내부통제기준 미준수가 아닌 내부통제기준 미준수”로 금융기관 임직원이나 임원을 과태료 부과할 법적 근거가 없다며 손씨에게 유리하게 판결했다.

손씨는 우리의 파생상품 관련 펀드 상품에 대한 주요 대출기관인 우리은행으로부터 개인투자자들에게 손실을 입힌 통지를 담당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2019년 8월부터 11월까지 약 600명의 개인투자자에게 총 4012억원을 매각했으며 대부분이 주요 투자금의 대부분을 잃었다.

이 펀드의 상품은 영국, 독일 등 특정 국가의 금리가 일정 수준 이상으로 유지될 때 상당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설계됐다. 대신에 주요 경제국에서 금리나 채권 수익률이 하락한 후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입혔습니다.

최근 금융당국의 소비자 보호 미흡으로 기업의 도피를 꺼리는 모습이 금융권 전반에 긴장을 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커미션. 자신의 처벌에 대해.

현재는 윤경은 전 KB증권 공동대표, 김형진 전 신한금융투자 회장, 나재철 대신증권 회장을 지낸 한국금융투자협회 회장 등 기업 대표들이 수여됐다. 펀드매니저의 사기 의혹이 연루된 별도의 헤지펀드 스캔들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징계보다 더 가혹한 징계를 내렸다.

시민단체와 의원들은 손씨에 대한 서울행정법원의 판결에 대해 금감원에 상고를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12명은 화요일 공동성명에서 “연방보안원에 항소해 법적 답변을 받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글 정민경 ([email protected])

READ  빈곤, 부패, 정치적 이슬람의 치명적인 결합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