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한국의 ‘신의’를 보여주지 않고 제재 완화 : 미국 의원

워싱턴, 2 월 24 일 (신화)-미국은 북한이 선의를 표명하기위한 첫 번째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거나 해제 할 가능성이 없다고 수요일 미국 의원이 말했다.

토마스 수지 (TNO) 의원은 북한의 김정은 지도자를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새로운 바이든 정부가 북한을 다루는 데있어 “더 전략적인”것이되어야한다고 주장했다.

Suozy가 진행 한 웨비나에서 한미 연구는 “단기간에 허가 구제를받을 수있을 것 같지 않다. 북한 정부가 선의를 보이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그의 발언은 유명한 핵 전문가 인 Seikfried Hecker의 질문에 대한 응답으로, 북한의 핵 군축에 대한 제재가 실패했으며 북한 주민들의 곤경을 가중시켰다.

하원 방식위원회 위원 인 쉬 오시는 북한 주민들의 고통은 미국과 국제적인 제재 때문이 아니라 북한 지도부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수장이 나쁜 사람이기 때문에 아무도 사람들이 고통받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아무도 그것을 원하지 않는다. 당신이 말했듯이 북한 사람들은 이러한 나쁜 행동의 희생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동시에, 리더가 당신과 함께 일하고 그들에게 더 많은 자원을 주려는 시도가 있었고 그들은 자원만을 사용하는 많은 사건이 세계사에서 많이있었습니다. 그들은 어쨌든 그것을 그들의 사람들에게주지 않습니다. ”Suyosi가 말했다.

의원은 오바마-바이든 정권 하의 북한의“전략적 인내”정책을 인용하면서 새 바이든 정부가 대북을 다룰 때“더 전략적이고”“인내심을 줄여야”한다고 말했다.

“나는 우리가 더 전략적이고 인내심이 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는 이것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있다. 우리는 북한의 문제와 그들의 핵 기계화를 해결하지 않을 것이다. 세계 최악의 독재자 중 하나이다.” 말했다.

수지는 한국과 다른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새로운 미국 전략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되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