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과 접한 ‘기묘한 이야기’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남측 접경 지역에서 ‘기묘한 물건’을 만진 시민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국가 관영 중앙통신은 “군인 김모(18)씨와 유치원생 와이(5)씨가 이포군 막사와 주택가 주변 언덕에서 이상한 물건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4월 초에 리.”

부부는 증상을 보인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포리는 남한과 접경한 동해안에 위치하고 있다.

소속사는 “조사 결과 4월 중순 강원도 금강군 이보리구에서 수도로 입국한 몇몇 사람들이 발열 증세를 보였고, 이들 중 발열 사례도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콘택트 렌즈.” .

북한은 “분계선과 접경 지역에서 바람과 기타 기상 현상과 풍선으로 오는 기이한 것들에 주의하라”고 경고했다.

탈북자들과 남한 활동가들은 전단과 인도적 지원을 싣고 국경을 넘어 풍선을 띄우곤 했습니다.

조심하십시오 : COVID는 현재 많은 사람들에게 ‘생명을 위협하는’것이 아니라 ‘성가심’이라고 WHO는 말합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안전상의 이유로 2020년 중단했지만 비평가들은 이러한 조치가 북한 당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코로나19 발병이 진정되고 있지만 그 주장을 평가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가 부족하다는 보도가 나온 것은 북한 보건당국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내리지 않고 발열 증상을 보이는 사람 수만 보고하고 있다는 의미다.

금요일에 국가는 4,570명이 추가로 열이 났으며 4월 말 이후 474만 명의 발열 환자가 기록되었다고 밝혔다.

이 나라는 5월에 발병을 처음 확인하여 대규모 식량 부족과 싸우고 있는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인구의 취약성에 대한 국제적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더 읽어보기: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전염병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경고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110개국에서 증가했습니다.

여러 나라에서 백신과 의약품 등 지원을 제안했지만, 목요일 미국의 제안에 북한 외무성의 분노가 촉발됐다.

국방부는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에 대한 비판자들을 침묵시키기 위한 노력으로만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따르면, 이러한 적대감은 김정은의 핵 프로그램 중단을 목표로 하는 군사 훈련과 장기간의 제재로 입증됩니다.

READ  [Herald Interview] '오징어게임' 이정재, 글로벌 관객 '사냥' 준비

북한 외무성은 미국이 자체적으로 코로나19 위기에 대처하지 못했다며 ‘어리석은’ 지원 제안을 포기하고 자체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