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한국에서 열린 소프트 테니스 선수권 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했습니다.

타이페이, 9월 20일 (CNA) 이번 주 한국에서 폐막하는 2022 인천-농협은행 인천 국제 소프트 테니스 선수권 대회에서 대만이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했습니다.

9월 14일부터 21일까지 인천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대만 혼성 듀오 Cheng Chu-ling(鄭竹玲)과 Yu Kaiwen(余凱文)과 여자 대표팀이 금메달을 땄고, Ching과 Kou ShinChi(郭 千) won綺)이 여자 복식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단체전에서 그녀가 획득한 금메달은 개최국 한국을 꺾은 대만의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여자 대표팀이 국제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1988년 아시아 선수권, 1999년 세계 선수권 대회에 이어 세 번째다.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시안 게임 결승전에서 Yu와 Cheng이 금메달을 딴 바 있는 이 혼성 복식 듀오는 대만 소프트 테니스 팬들에게 친숙합니다.

쳉은 또한 그해 아시안게임 여자단식에서 은메달을,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여자 복식과 여자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소프트 테니스는 1884년 일본에서 시작된 스포츠로 일반 테니스에서 사용하는 단단한 공 대신 부드러운 고무 공을 사용합니다. 스포츠는 주로 일본, 대만, 한국, 인도, 태국, 필리핀 등 아시아에서 주로 시행됩니다.

READ  BMW Korea,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신차 및 서비스 센터 도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