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LG Cem, 워크 스테이션 전반에 걸쳐 재생 에너지 드라이브 출시

싱가포르 (ICIS)-한국 제조업체 인 LGCE는 올해 재생 에너지 분야의 오존 기술 센터와 함께 조슈아 니트릴 부타디엔 고무 (NPR) 공장을 본격적으로 가동 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그린 프리미엄’제도로 알려진 한국의 RE100 (Renewable Energy 100) 시스템을 통해 연간 120 기가 와트시 (GWh)의 신 재생 에너지를 구매합니다.

“120GWh는 연간 약 28,000 가구에 충분한 전기”라고 화요일 밝혔다.

이는 2050 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회사의 목표와 일치합니다. LG Cem은 전 세계 사업장에서 재생 에너지 100 % 사용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작년 재생 에너지 구매 계약 (PPA)을 체결 한 중국 우시 음극 공장을 포함 해 올해 RE100에 도달 할 수있는 총 3 개의 사업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RE100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기의 100 %를 재생 에너지로 변환하여 태양열과 풍력과 같은 석유 화석 연료를 변환합니다.”

“그린 프리미엄은 전력 소비자가 한전에 그린 프리미엄을 지불하면 ‘재생 에너지 사용 확인’과 RE100 인증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Korea Electric Power Co],”LG Cem이 말했다.

READ  한국 연구는 완전히 접을 수있는 태양 전지와 함께 제공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