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는 한국과 중국으로부터 150만 도즈의 백신을 받을 것입니다.


비엔티안 (Vientiane Times/Ann) – 라오스는 이번 주에 중국과 한국 정부로부터 코로나19 백신 150만 도즈를 추가로 받을 것이라고 보건 고위 관리가 확인했다.

Phonepaseuth Ounaphome 위생건강증진국장은 중국이 시노팜 100만 도즈를, 한국이 아스트라제네카 50만 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새로운 배달은 올해 말까지 인구의 최소 50%에게 예방 접종을 하려는 라오스의 노력을 지원할 것입니다.

그는 “올해 마지막 분기에는 인구의 41%만이 백신의 첫 번째 접종을 받았기 때문에 백신을 더 많이 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Phonepaseuth 박사는 COVID 위기를 극복하는 데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모든 위험에 처한 사람들이 앞으로 나와 예방 접종을 받아 사람들의 건강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 간호사가 라오스에서 한 남성에게 COVID-19 백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진: 비엔티안 타임즈

“백신의 부작용으로 사망한 사람은 아무도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라오스에서 보고된 24명의 사망자는 모두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발생했습니다.”

Phonepaseuth 박사는 영국(UK)에서는 인구의 79%가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후에 축구 경기 및 기타 스포츠가 재개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부 국가는 인구의 80%가 예방 접종을 받은 후 재개되었습니다. 그러나 예방 접종만으로는 국가를 재개할 수 있는 충분한 이유가 되지 않습니다. 해당 국가와 이웃 국가의 지역사회 확산이 얼마나 심각한지에 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그는 올해 4월 이전에 라오스의 COVID-19 사례가 50건 미만으로 기록되었지만 태국의 심각한 발병으로 인해 라오스의 국경이 폐쇄된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이 계속해서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대해 Vunipasut 박사는 백신이 면역력을 크게 높여 입원과 사망을 예방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까지 개발된 백신은 코로나19의 전파를 막는 것이 아니라 증상의 중증도와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것”이라며 “앞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등을 통해 확산 방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바이러스.

고령자와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촉구합니다. 당국은 또한 가까운 시일 내에 학교가 다시 문을 열 수 있도록 12세 이상의 학생들에게 예방 접종을 할 계획입니다.

READ  한국 남자 올림픽 축구 대회에서 긍정적 인 로트 획득-조선 일보 (영어판) : 한국 일보

보건 정보 교육 센터에 따르면 지금까지 라오스에서 3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COVID 백신의 첫 번째 접종을 받았고 210만 명 이상이 두 가지 접종을 모두 받았습니다.

라오스는 지금까지 Sinopharm, AstraZeneca, Johnson & Johnson, Pfizer, Sinovac 및 Sputnik 백신의 500만 도즈 이상을 포함하여 6가지 유형의 COVID-19 백신을 받았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