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4월 13, 2024

민주화 정상회담이 한국이 중국에 대해 더욱 강경한 입장으로 전환했음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는 이유

Must read

Kah Beom-Seok
Kah Beom-Seok
"학생 시절부터 문화와 예술에 깊은 관심을 가진 카 범석은 대중 문화의 세세한 부분에까지 전문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맥주를 사랑하며, 특히 베이컨에 대한 깊은 연구와 통찰을 공유합니다. 그의 모험심과 창조력은 독특하며 때로는 트러블 메이커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외교관들은 한국이 중국과 긴밀한 경제적 관계 때문에 대만을 경계하고 있지만,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다른 분야에서 미국과 더 가까워지면 중국과의 거리가 더욱 멀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준영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학과 교수는 “한국은 기본적으로 가치에 기반한 외교를 추구한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이 자국에서 열린 민주주의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교토

“그 이유는 지금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을 강조하고 중시하는 정책을 추구하고 있고, 한국은 민주적이고 자유시장 경제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이 민주적 가치를 논할 때, 다른 체제와 가치관으로 중국과 차별화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미국.

윤 총리는 앞서 한국과 미국의 관계를 '가치동맹'으로 표현했는데, 그는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믿음을 공유하기 때문에 더욱 강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미래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를 주제로 진행된 올해 행사에는 오드리 탕(Audrey Tang) 대만 디지털부 장관의 사전 녹화된 영상 메시지도 포함됐다. 인공지능과 신기술에 관한 원탁 토론에서 재생되었습니다.

새로운 한-일 협정이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을까?

지난 1월 섬의 선거에서 “독재자의 보수를 받는 나쁜 행위자들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스스로 독살할 뻔했다”고 Tang씨는 말했습니다. [Taiwan’s] 정보 환경 및 결과에 개입합니다.”라고 대만 디지털부는 말했습니다.

중국은 대만을 필요하다면 무력으로라도 본토와 재결합해야 하는 중국의 일부로 간주하고, “세계에 단 하나의 중국만 있다”며 대만의 이번 행사 참석에 대해 “확고한 반대”를 표명했다.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은 한국이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견지하고 대만 독립군을 위한 플랫폼 제공과 변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미국과 한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국가는 대만을 독립 국가로 인정하지 않지만 무력으로 대만을 점령하려는 시도에는 반대합니다.

02:17

북한,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서울 민주화 정상회담 참석 후 실사격 훈련 실시

북한,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의 서울 민주화 정상회담 참석 후 실사격 훈련 실시

이에 대해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민주화 정상회담은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개최된 것”이라며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임 총리는 “하나의 중국을 존중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에 있는 브루킹스연구소 한국연구 선임연구원이자 SK-한국재단 이사장인 앤드류 여(Andrew Yeo)는 대만이 세계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는 서울 내 움직임과 인식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여 총리는 “대만 사태에 대한 우려에 있어서 한국은 일본, 호주 등 다른 동맹국들과 같은 입장에 있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는 달의 끝 이후로 언어의 변화를 보아왔습니다. [Jae-in] 정부는 나중에 윤 정부와 함께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겠다는 생각을 강화했습니다.

“적어도 윤 정부 하에서는 한국이 대만 문제에 대해 다른 서방 국가들과 일관된 방향으로 움직일 것이지만 같은 속도나 속도는 아닐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미 고위관리 블링컨, 민주당 전당대회 참석차 방한

여 의원은 이번 정상회담이 윤 정부가 한국을 '세계적으로 중요한 국가'로 자리매김하고 미국 외교정책과의 연계를 강화하려는 시도라고 말했다.

여 의원은 “우리가 본 바와 같이 윤 정부는 가치 중심 외교, 즉 글로벌 핵심 국가 주장을 두 배로 강화했고, 대만은 국제 문제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에 윤 정부가 이 문제를 완전히 무시한다면 안타까울 것”이라고 말했다. 말했다. .

그러나 홍콩외국어대학교 강 교수는 “중국 입장에서 보면 이러한 변화는 매우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지금으로서는 한국이 가치 있는 외교라든지 그런 것들을 내놓는다면 중국으로서는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고, 단기적으로나 중장기적으로 한중 관계에 긍정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라고 그는 말했다.

이번 정상회담에는 약 100개 국가와 지역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사진 : AFP

“갈등 해결 방법에 대해 양측 간 신속한 소통이 양국의 미래 발전으로 이어진다고 믿습니다. 따라서 양국이 하루빨리 머리를 맞대고 이러한 소통 메커니즘을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랍니다. “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 중에는 앤서니 블링컨(Anthony Blinken) 미국 국무장관도 있었는데, 그는 “권위주의적이고 억압적인 정권이 민주주의와 인권을 훼손하기 위해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는 서울에 있는 동안 조대율 총장을 만나 “규칙에 기초한 국제질서 수호” 의지를 재확인하고 “우크라이나, 중동 등 지역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한국 외교부, 남중국해, 대만에.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