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4월 15, 2024

배우 이도현이 엑슈마 역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Must read

Deungjeong Seoyeon
Deungjeong Seoyeon
"서영은 복잡한 사상의 주인공이자, 인터넷의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인물 중 하나입니다. 특히 힙스터 문화와 친화력이 높으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스타일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중 문화에 대한 그녀의 애정은 변함이 없습니다."

배우 이도현이 미스터리 영화 '엑슈마'에서 봉길 역을 맡았다. 쇼박스 제공

미스터리 영화가 7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박스오피스 관객들은 눈이 1000만이다.

이지우가 작사한 작품

배우 이도현이 미스터리 영화 '엑슈마'로 스크린 데뷔를 하면서 겪었던 도전과 설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 영화는 2024년 주목할만한 한국 영화 중 하나로 빠르게 명성을 얻었습니다.

그는 “'엑슈마'를 촬영하면서 감독님과 동료 배우들이 나에게 '이건 연기하면서 큰 화면으로 상영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영화 배급사 쇼박스를 통해 인터뷰한 내용은 2025년 5월까지였다.

지난 2월 22일 개봉 이후 눈에 띄는 흥행 성적을 거두고 있는 공포영화는 두 젊은 무당 화림(김고은 분)과 봉길(이형 분)이 사건을 맡는 이야기를 그린다. 로스앤젤레스의 부유한 한인 가정 출신.

사건을 더 깊이 파고들면서 가족의 문제가 조상의 무덤에서 비롯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베테랑 지질학자 상덕(최민식 분)과 장의사 영근(유해진 분)의 전문 지식을 동원해 시신 발굴을 제안한다. 그러나 발굴을 시작하면서 그들은 처음에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사악하고 불길한 일에 직면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장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토요일 기준 누적 관객수 750만 명 이상을 기록하며 17일 연속 국내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힙스터 감각을 지닌 Z세대 무당인 봉길을 연기하는 이씨의 연기는 몸 전체를 문신으로 덮는 등 완전한 신체적 변신이 필요하다.

“사랑했어요. 이 모습을 보면서 제가 몰랐던 면모를 깨닫게 됐어요. 감독님은 처음부터 '봉길이가 강한 첫인상을 심어줬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어요.” 괜찮다면 해보셨으면 좋겠다 '가발을 써서 몸을 꽉 덮는 타투를 해라'라는 말을 받아들이고 '언제 이런 걸 해볼 기회가 있을까'라고 생각했다.

영화의 한 장면

젊은 무당 화림(김고은)과 봉길(이도현)이 주연을 맡은 영화 '엑슈마'의 한 장면. 쇼박스 제공

“메이크업 과정이 쉽지는 않았지만… 감독님도 강조하셨던 강렬한 첫인상을 만드는 데는 외부 요소의 힘이 크다고 느꼈어요. 그래서 '진정하고 모던한 메이크업'을 만들 수 있었어요. ''봉길''.

감정적인 모습에도 불구하고 배우는 봉길을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로 여겼다.

그는 “화림과 나는 멀리서 보면 다소 반항적이고 속상해 보일 수도 있지만 실제로는 가장 인간적인 분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봉길을) 돈에만 쫓기는 인물이 아닌, 책임감이 강한 인물로 해석하고 표현했어요. 화림을 절친한 친구로 보살펴주고, 실질적인 일도 많이 해내는 인물이에요.”

그는 무당을 연기하고, 굿을 하고, 귀신 들림을 경험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 경험이라고 말했습니다. 참고로 장근석 감독의 전작 '프리스트'(2015)를 집중적으로 연구했다고 밝혔다.

“퇴마 장면과 캐릭터에 빙의되는 장면은 김 선생님과 김배우의 도움으로 세심하게 준비했고, 처음으로 일본어 대사를 외우고 영적인 구절을 외우는 등 연기적인 어려움도 겪었다. <엑슈마>는 나에게 어려운 도전이었다”고 말했다.하지만 감독님과 동료 배우들의 조언 덕분에 준비한 것을 선보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감독님의 전작에서 힌트를 얻으려고 노력했어요. <검은 사제들>에서 박소담 배우가 빙의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보고 공부하려고 계속 봤어요.”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