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에게 쏟아지는 축하 메시지

보니는 도쿄 패럴림픽에서 금메달을 땄습니다.

쿠칭(8월 28일): 오늘 도쿄 패럴림픽에서 열린 패럴림픽 데뷔전에서 말레이시아의 첫 금메달을 획득한 국가대표 보니 분야오 저스틴에게 축하 메시지가 쏟아졌습니다.

Datuk Abdul Karim Rahman Hamzah 청소년 및 스포츠 장관은 말레이시아인들에게 아주 좋은 메르데카의 날이라고 말했습니다.
“나는 오늘 매우 행복합니다. 마침내 Negaraku와 Jalur Gemilang의 목소리가 도쿄에서 들리고 날아가고 있습니다.

“Bonnie의 금메달과 장애인 올림픽 기록을 축하합니다. 그는 모든 말레이시아인과 사라왁을 자랑스럽게 만들었습니다.”

“예… 보니의 업적이 다른 말레이시아와 사라왁 선수들에게 영감을 불어넣어 세계 수준의 영광을 달성하기를 바랍니다.”라고 관광 예술 문화부 장관인 Karim이 덧붙였습니다.
“우리는 보니의 업적에 매우 만족합니다. 그는 말레이시아에서 금메달을 땄습니다.

Dato Seri Fatima Abdullah 복지부 장관은 “사라왁에서 온 5명의 선수들이 도쿄로 떠나기 전, 우리 교육부는 8월 4일 총리와 Zoom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그들은 사라왁과 말레이시아의 우승에 대해 매우 고무적이었고 흥분했습니다.

그녀는 “좋은 소식을 전한 후 총리는 연방 및 주 차원에서 선수들이 위대한 성취에 대해 인센티브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이제 대중이 장애인을 다른 시각으로 바라봐주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장애인의 장애뿐만 아니라 그들의 잠재력과 능력을 봐주세요.

스포츠, 문화, 예술 및 고용 분야의 기반 시설, 개입, 재활, 교육 및 훈련 측면에서 더 나은 접근성과 기회를 제공합시다.

우리는 사라왁이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사회적으로 포용적인 사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장애인과 함께 일한 경험은 그들이 동정을 원하지 않고 존엄성을 원한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사라왁을 세계 지도에 알리고 싶어합니다. 이번 도쿄 패럴림픽에서는 높이 날고 싶다. 케냐랑 플라이. 말레이시아를 향해 높이 날아라”고 그녀는 사라왁의 주요 선수들을 촉구했다.

Datuk Patinggi Abang Johari Tun Openg 총리도 Sarawak Public Communications Unit(Ukas)의 도표를 통해 Boney에게 축하를 전했습니다.

Datuk Patinggi Abang Johari Tun Openg 총리가 푸네를 축하합니다. – Ukas . 그래픽

그는 “228kg의 패럴림픽 기록을 깨고 금메달을 획득한 보니 보냐오를 축하한다”고 말했다.

READ  2021년 여자 오픈: 잉글랜드의 조지아 홀이 2일 차 이후 Carnoustie의 리드를 공유합니다.

전 총리들도 보니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소셜 미디어를 사용했습니다.

Tan Sri Muhyiddin Yassin은 자신의 Facebook 페이지에서 Bonnie가 기부한 도쿄 장애인 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획득한 말레이시아의 성공을 모든 스포츠 팬들이 분명히 축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기장에서 네가라쿠 국가가 울릴 때까지 엘리베이터를 연주할 수 있다는 것은 당신이 이 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는 주요 가능성 중 하나로서 가치가 있음을 정말로 증명했습니다.

“패럴림픽에서의 인상적인 기록 경신은 반드시 국가 스포츠의 역사에 기록될 것입니다. 보니, 코칭 스태프 및 말레이시아 팀 전체에 축하드립니다.”

Dato’ Seri Najib Razak도 자신의 Facebook 페이지에서 Bonnie가 역도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다고 보고했습니다.

“2020 도쿄 패럴림픽의 좋은 소식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축하합니다!”

보니는 어제 도쿄 패럴림픽 4일차에 말레이시아의 첫 금메달을 획득하며 놀라운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더욱 인상적인 것은 시리아 출신의 보니도 2016년 리우 패럴림픽에서 이라크의 라술 모신이 세운 227kg의 패럴림픽 기록을 세 번째 시도에서 228kg을 들어올려 첫 날 깼다는 점이다.

그러나 보니는 올해 6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제11회 아랍에미리트(UAE) 파워리프팅 파자 월드컵에서 세운 230kg의 세계 신기록을 4번째 시도에서 231kg을 들어 올리지 못해 개선에 실패했다.

은메달은 이집트의 마흐무드 아티아(Mahmoud Attia)가, 동메달은 영국의 미키 율(Mickey Yule)이 차지했습니다.

Bonnie는 217kg의 첫 번째 리프트로 훌륭하게 시작하여 두 번째 시도에서 225kg을 들어 올리기 전에 탁월한 성능을 유지한 후 세 번째 스타일을 완료하여 기록을 깼습니다.

마흐무드는 3번째 시도에서 191kg을 들어올려 자신의 은메달을 확정했고, 미키는 3번째 시도에서도 182kg을 들어올려 동메달을 획득했다.

국가 최초의 역도 캠프 금메달을 획득한 Bonnie의 성공은 1972년 독일 하이델베르그 대회 이후 권위 있는 대회에 말레이시아가 참가한 또 다른 이정표였습니다.

역도 패럴림픽에서 말레이시아의 첫 번째 메달은 한국 서울에서 열린 1988년 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Pe Mariappan과 함께 했습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장애인 올림픽에서 역도 국가대표팀은 척근발이 1개의 은메달을, 마리아판이 1개의 동메달을 기여함으로써 한국의 메달 집계를 향상시켰습니다.

READ  두 대륙에 있는 DODEA 학교는 재학생과 일부 정상인을 환영합니다.

베이징에서 열린 2008년 판에서는 또 다른 역도 선수인 Seo Lee Chan이 패럴림픽에서 메달을 딴 최초의 말레이시아 여성 운동선수가 되면서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그녀는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보니에 이어 오는 8월 30일 월요일(30일) 107kg 경주에서 종예기 선수의 말레이시아 도전은 계속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