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전기 상황은 작년보다 악화됐다

데일리 NK는 북한 관리들이 전기를 무기 산업에 우선시하고 있으며, 일반 가정에서는 하루에 2 시간 씩만 하루 18 시간 이상의 전기를 공급한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The time] 양곤 지방의 한 소식통은 2 월 12 일 데일리 NK와의 전화 대화에서 말했다. [gets electricity for] 2 시간 미만. ”

함 지용 북부와 남부 등 다른 지역이 직면 한 상황과 다르지 않다.

수력에 크게 의존하는 북한은 일반적으로 여름보다 겨울에 전기를 적게 공급하고 있으며 올해의 공급 적자는 평소보다 더 심하다고한다.

북한의 전력 부족은 수십 년 동안 지속되어 온 오랜 문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증거는 지난 몇 년 동안 전력 할당의 불평등이 악화되었음을 확인합니다.

2 월 CIA에 따르면 북한 도시 인구의 36 %만이 전기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수치에 따르면 전국 인구 4 명 중 1 명만이 전기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북한 주민들은 최근 매일의 정전과 무정전 전원 공급으로 인해“전기 사용량이 전혀없는”날을 보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태양 광 패널을 인근 주택과 연결하여 전기를 공급하는 북한의 농업 거주지입니다. / 이미지 : 데일리 NK

“냉장고와 같은 전자 기기를 사용하려면 최소 12 시간의 전기가 필요합니다. 그렇지 않기 때문에 강력하고 부유 한 공무원이 배전소에 뇌물을 지급합니다. [more electricity into their houses],”소식통이 말했다. “[With the current amount of supply, people are able] 전원을 사용하여 조명을 비 춥니 다. ”

가장 추운 겨울에도 일반인은 소스 계정에 따라 전기 히터를 작동 할 수 없습니다.

전기가 없으면 냉장고 나 세탁기와 같은 가전 제품은 쓸모가 없다고 그는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세탁기로 옷을 빨거나 일반 수돗물을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인근 강에서 빨래를 위해 물을 끌어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코로나 바이러스 (COVID -19), 계속합니다.

인구의 불만이 증가함에 따라 당국은 국경과 가까운 지역의 사람들이 매일 사용할 물을 모을 수 있도록 특정 시간에 강에 접근 할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현재 상황에도 불구하고 북한 관리들은 무기 산업에 하루 18 시간의 전기를 공급할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발전량을 늘릴 것을 촉구했습니다.

8 차 노동당 총회에서 김정은 북한 지도자는 ‘사람 중심’정책을 강조했다. 그러나 사실 소식통은 북한이 국민 생활에서 국가 안보 강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고 말합니다.

소식통은 김정은의 무기 산업에 전력 공급을 우선시하라는 명령을들은 후 그의 정부 정책의 기만적 성격을 비판했다.

“만약 [one could take] 18 시간 전기에서 3 시간 [reserved for] 무기 산업 및 전달 [ordinary] 시민 여러분, [people’s living conditions] 개선 할 수 있습니다.”소스는“이는 의심 스럽습니다. [this policy truly] 사람을 최우선으로 생각합니다. “

김씨는 최근 2 월 8 일부터 2 월 11 일까지 중앙위원회에서 열린 회의에서“탄광과 광산은 생산되지 않아 폐쇄되고있다”며 국가 전력 부족을 인정했다. [enough] 전기.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