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한국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한국과 미국의 군 관계자들은 발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한국의 국가안보보좌관은 발사 후 안보 상황을 평가하고 군의 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회의를 가졌다.

사무국은 회의 참석자들이 다음 주 초로 예정된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을 앞두고 관련 움직임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유엔 제재에 따라 순항미사일 발사가 금지된 것이 아니라 지난 1월에야 이뤄졌다.

탄도 미사일과 달리 순항 미사일은 제트 엔진으로 추진되며 지면에 더 가까이 머물기 때문에 탐지하기가 더 어렵습니다. 대부분의 순항 미사일은 핵탄두를 탑재하도록 설계되지 않았습니다.

발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축사연설에 앞서 이뤄졌다. 취임 100일째이 기간 동안 그는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과정을 시작하기로 동의한다면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한 이번 주 초 별도의 논평에서 비핵화의 대가로 북한 경제를 개선하기 위한 이 “대담한 계획”을 언급했다. 그는 지난 5월 취임사에서 처음으로 쇼를 연장했다.

긴장을 조성하다

CNN 통계에 따르면 북한은 올해 18번째 발사를 시작으로 수요일을 기점으로 최근 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했다.

이에 비해 허밋 왕국은 2020년에 4번, 2021년에 8번만 테스트를 진행했다.

가장 최근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 6월 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을 사용해 발사됐다.

북한이 5년 만에 처음으로 하는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군과 정보당국이 경고하면서 남북한 사이의 긴장이 올해 고조되고 있습니다.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해 왔습니다. 지난달 발표 두 나라는 올 여름 중단된 직접 현장 훈련을 재개할 예정이다.

이것은 진화하는 이야기입니다.

READ  한국 은행장, 완만 한 회복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