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자원 봉사’로 전환 | 모리 챔피언

북한의 관영 언론은 고아, 강제 군인, 학생 (일부는 어린이 인 것으로 보임)이 탄광, 농장 및 대규모 건설 프로젝트를 포함하여 북한에서 수동으로 일하기 위해 “자원 봉사”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영 통신사 KCNA에 따르면 수백 명의 고아원 졸업생들이“어려운 분야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 봉사를했다”고 전했다.

보고서에는 고아의 나이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중학교를 졸업했으며 정부 신문에 게재 된 사진에는 청소년들이 10 대에 등장하는 모습이 담겼다.

토요일 KCNA는 700 명 이상의 고아들이 협동 농장, 철강 단지, 임업에 자원 봉사했다고 보도했다.

목요일, 회사는 3 개의 고아원에서 약 150 명의 졸업생이 석탄 광산과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했다고 밝혔다.

KCNA는 “(고아원 졸업생)은 국가 번영을위한 투쟁에서 청소년을 영화 롭게하려는 의지에 반하여 사회주의 건설을위한 핵심 워크숍에서 자원 봉사를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태국 파티의 애정 어린 보살핌으로 학교를 마쳤습니다.”

유엔은 북한의 COVID-19 도입을위한 과감한 조치가 기아보고를 포함하여 시민들의 인권 침해와 경제적 어려움을 악화 시켰다고 말했습니다.

2020 년 미국 국무부의 인권 관행 보고서에 따르면, 16 세에서 17 세 사이의 어린이가 최대 10 년 동안 군사 스타일의 건설 군에 입대하여 긴 근무 시간과 위험한 작업을받는 경우가있었습니다.

이 보고서는 북한의 강제 노동 금지법에도 불구하고“학생들은 강제 노동의 결과로 신체적, 정신적 부상, 영양 실조, 피로, 발달 장애를 겪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인권 침해에 대한보고를 부인하고 적대자들에 의해이 문제가 정치적으로 제기되었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북한 지도자는 화요일 노조에 보낸 편지에서 북한이 최근 몇 년간 ‘최악의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충성도와 충성도를 높이기 위해 투쟁하는 ‘노동자’와 다른 사람들에 대한 국가적 힘과 헌신을 밝혔다. .

최근 국영 언론 보도에 따르면 대규모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 앞으로 나아갈 대학생들과 국가의 의무적 인 군대 건설에 참여하는 “군인 건설자”의 병사들이 설명했습니다.

호주 AP 통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