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사르’ 뮌헨국제영화제 1위 수상

‘브로커'(CJ ENM) 화면

일본 구레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영화 ‘브로커’가 제39회 뮌헨국제영화제에서 1위를 차지했다.

영화제 주최측에 따르면 2008년 제정된 ARRI상은 CineMasters 경쟁 부문에서 최고의 국제 영화 제작자에게 수여됩니다.

3명의 독립 배심원단이 50,000유로($52,000)의 상금을 누가 받을지 결정합니다.

고레에다의 ‘중개자’는 절망적인 부모가 갓 태어난 아기를 익명으로 내버려 둘 수 있는 한국의 교회나 기관에 설치된 ‘베이비박스’를 통해 형성되는 관계에 초점을 맞춘다.

영화는 소영(이지은)이 교회 어린이용 박스 앞에 아이를 맡기는 것으로 시작된다. 상현(송강호)과 동수(강동원)는 입양이 불가능한 가정에 아이를 팔기 위해 몰래 아이를 훔친다. 다음날 교회에 돌아온 소영은 상현과 동수가 자신의 아이를 데려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런 다음 소영과 두 남자는 아이에게 적합한 부모를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한다. 한편 두 남자의 뒤를 쫓는 경찰 수진(배도나).

1983년에 설립된 뮌헨 국제 영화제는 독일 최대의 여름 영화제로 매년 약 200편의 영화를 상영합니다.

한편 송혜교는 올해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By 송승현 ([email protected])

READ  한국 사람들은 전염병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