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발 토레스 페루 총리는 히틀러의 경제 경영을 칭찬했다.

아니발 토레스(Aníbal Torres) 페루 총리가 도로와 공항을 건설하여 독일을 “세계 최고의 경제 강국”으로 만든 아돌프 히틀러를 공개적으로 칭찬한 후 비난을 받았습니다.

토레스는 인플레이션 상승에 대한 폭력 시위의 중심지인 안데스 산맥의 도시 Huancayo에서 각료 회의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히틀러와 이탈리아 파시스트 독재자 베니토 무솔리니가 만든 기반 시설을 경제적 성공의 예로 칭송했습니다.

토레스는 “이탈리아와 독일은 우리와 같았다.

그러나 한번은 아돌프 히틀러가 북부 이탈리아를 방문했고 무솔리니는 밀라노에서 브레시아까지 건설된 고속도로에서 그를 보여주었습니다.

히틀러는 그것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 고속도로와 공항을 가득 채웠고 독일을 세계 최고의 경제 강국으로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열심히 일해야 합니다. 우리는 희생을 해야 합니다.”

페루 전역에서 폭력적인 시위가 두 번째 주에 접어들면서 러시아의 지속적인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연료와 비료 가격이 급등하여 페드로 카스티요 정부가 정치적 위기에 빠졌습니다.

경찰의 플래카드와 플래카드로 무장한 거리를 걷고 있는 시위자들의 위에서 내려다본 모습.
리마에서 식품 및 연료 가격 인상에 반대하는 시위가 두 번째 주에 접어들었습니다.(로이터: 다니엘 비스렐)

리마 주재 독일 대사관은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에서 토레스의 연설을 규탄했다.

성명서는 “아돌프 히틀러는 파시스트이자 대량 학살을 자행한 파시스트였다. 그 이름으로 독일은 역사상 최악의 전쟁을 자행했고 600만 유대인을 학살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배경에서 히틀러는 어떤 종류의 예로서 올바른 언급이 아닙니다.”

페루 주재 이스라엘 대사관은 트위터에서 히틀러에 대한 칭찬은 홀로코스트 희생자들에게 불쾌감을 주는 것이라고 총리의 발언을 비판했다.

대사관은 “우리는 히틀러와 무솔리니를 번영의 예로 삼는 페루의 정치적 수사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를 찬양하는 것은 그 세계적인 비극의 희생자들에 대한 모욕입니다.”

페루 주재 이스라엘 대사관은 나중에 트위터에서 토레스가 자신의 발언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고 밝혔습니다.

READ  오클랜드 Jacinda Ardern 사무실 공격 후 여성 체포 | 뉴질랜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