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5월 25, 2024

아즈라크 난민촌 출신 시리아 태권도 선수, 파리 올림픽 출전 준비 완료

Must read

Dokgo Choon-Hee
Dokgo Choon-Hee
"분노와 겸손, 이 두 가지 대조적인 감정을 동시에 갖고 있는 독고 춘희는 뛰어난 작가입니다. 그는 커피를 사랑하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기법을 사용하여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그의 소셜 미디어 전문가로서의 실력은 눈부시게 빛납니다."

요르단 아즈라크 난민 캠프에 거주하는 시리아 운동선수 야히아 알 가타니(20)가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이 열리는 5월 1일 캠프의 인도주의 스포츠 센터에 서 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다음 목표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거예요.”

글은 이혜린이 썼다.

요르단 아즈라크 – 20세의 야히아 알 구타니(Yahya Al-Ghoutani)는 그의 고향인 시리아에서 내전이 발발했을 당시 7세였습니다.

그와 그의 가족은 약 4만 명의 시리아인과 함께 요르단 북동부의 시리아 국경에서 90km 떨어진 요르단 정부와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이 설립하고 관리하는 14.7평방킬로미터 규모의 아즈라크 난민캠프에 피신했습니다. . .

일곱 자녀를 둔 가족 중 첫 번째인 그는 “우연히” 태권도를 접하게 된 곳이 바로 그곳이었습니다. 그의 캠프 친구는 그에게 2016년 태권도인도재단(THF)이 제공한 태권도 강좌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렇게 해서 그는 자신의 인생이 완전히 바뀔 것이라는 것을 알지 못한 채 태권도를 시작하게 됐다.

아즈라크 태권도 아카데미에서 시리아 태권도 유소년을 가르치며 태권도를 이끌고 있는 아세프 사바 코치는 “야히야가 2016년 태권도를 시작했을 때 12살 어린 소년이 나에게 와서 ‘태권도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팀. 코리아 타임즈에 따르면 그곳의 인기 스포츠 운동입니다.

“첫 수업에서 그는 자신의 능력을 증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었기 때문에 계속하면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l-Ghoutani가 스포츠를 할 수 있는 타고난 능력을 발휘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고, 그는 운동선수로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를 열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수용소 내 어렵고 제한된 조건에서 스포츠를 연습한 지 불과 5년 만에 검은 띠 2단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그는 세계태권도연맹(WT)의 지원을 받아 국내외 여러 국제대회에도 참가했다.

마침내 5월 2일, WT와 THF가 주최하는 연례 공동 스포츠 인도주의 이니셔티브인 3일간의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의 둘째 날, 알 구타니의 꿈이 실현되었습니다. 그는 IOC 파리 2024 난민 올림픽 대표팀의 12개 종목에 출전하는 11개국 36명의 선수 중 한 명으로 공식 선정되었습니다.

요르단 아즈라크 난민캠프에 거주하는 시리아 선수 야히야 알 가타니(20)가 2024 파리 올림픽 국제 올림픽 위원회 난민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하기 몇 시간 전인 5월 2일 암만 중심부의 올림픽 준비 센터에 서 있다. 한국 사진 제공: 타임즈 최원석

요르단 아즈라크 난민캠프에 거주하는 시리아 선수 야히야 알 가타니(20)가 2024 파리 올림픽 국제 올림픽 위원회 난민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하기 몇 시간 전인 5월 2일 암만 중심부의 올림픽 준비 센터에 서 있다. 한국 사진 제공: 타임즈 최원석

이 팀은 전 세계 1억 명 이상의 실향민을 대표하며 현재까지 가장 큰 난민 올림픽 팀입니다. 2016년 리우 올림픽 팀에는 10명의 난민 선수가 있었고, 2020 도쿄 올림픽 팀에는 29명이 난민 선수였습니다.

두 달도 채 안 되어 그는 중앙에 하트가 있는 IOC 난민 올림픽팀 로고 아래 2024 파리 하계 올림픽에서 메달을 놓고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경쟁하게 됩니다.

토마스 바흐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 위원장은 올림픽 하우스에서 생중계된 시상식에서 “모든 공연 외에도 불행하게도 이민을 해야 했던 1억 명 이상의 사람들에게 희망의 상징을 보내는 감정적 가치가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스위스 로잔에서. 그는 올림픽 참가를 통해 세계가 이 위기의 심각성을 더 잘 인식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Al-Ghoutani는 현재 Fares Al-Assaf의 감독하에 암만 중심부에 있는 올림픽 준비 센터에서 요르단 태권도 팀과 함께 훈련하고 있습니다. 알 아사프는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요르단 최초의 올림픽 챔피언 아흐메드 아부 고시를 가르친 전설적인 코치다.

야히야 알 가타니(오른쪽)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 난민팀 일원으로 발표되기 몇 시간 전인 5월 2일 암만 중심부에 있는 올림픽 준비 센터에서 아시프 사바 감독(가운데), 요르단 국가대표팀과 함께 훈련하고 있다. 2024 파리 올림픽 한국 사진 제공 The Times 촬영 최원석

야히야 알 가타니(오른쪽)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 난민팀 일원으로 발표되기 몇 시간 전인 5월 2일 암만 중심부에 있는 올림픽 준비 센터에서 아시프 사바 감독(가운데), 요르단 국가대표팀과 함께 훈련하고 있다. 2024 파리 올림픽 한국 사진 제공 The Times 촬영 최원석

Al-Assaf는 “야히야는 올림픽에 출전한 첫 번째 요르단 난민 선수입니다. 난민 선수가 어떻게 요르단에서 훈련하고 올림픽에 출전하는지 보는 것은 새로운 세대에게 좋은 일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알 구타니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태권도 선수 같은 정신력으로 뛰어난 집중력과 통제력을 갖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

“파리 이전에는 아침저녁으로 체력과 기술 훈련을 하고, 현지 토너먼트에 참가하는 등 매우 강도가 높으며, 가능하다면 요르단 밖에서도 훌륭하고 활동적이 되기 위해서는 심리적 상태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 사바가 말했다.

현재는 올림픽 선수이지만, 알 구타니는 고국의 최고 코치로서의 역할에 충실합니다. 그는 만장일치로 열정적으로 태권도 국제 선수, 코치, 심판이 되어 올림픽에 진출하겠다는 인생 목표를 세웠던 캠프 친구들의 간절한 꿈을 이뤄준 롤모델이다.

요르단 아즈라크 난민 캠프에 거주하는 시리아 운동선수 야히아 알 가타니가 젊은 운동선수들을 위한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이 열리는 5월 1일 캠프의 인도주의 스포츠 센터 바닥을 쓸고 있습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요르단 아즈라크 난민 캠프에 거주하는 시리아 운동선수 야히아 알 가타니가 젊은 운동선수들을 위한 제3회 희망과 꿈 스포츠 페스티벌이 열리는 5월 1일 캠프의 인도주의 스포츠 센터 바닥을 쓸고 있습니다. 코리아타임즈 사진 최원석 기자

“신입생들에게 에너지를 주고 사기를 높여주며 불가능한 것은 없다는 사실을 알려줍니다.”라고 Sabah는 말했습니다. 알-가타니는 선수로서 3일간의 페스티벌에 전념하는 동시에 어린 선수들을 멘토링하고 코칭하기도 했습니다.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를 달성한 알구타니는 “다음 목표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이라고 말했다.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