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추석이 너무 비싸다고 생각했다면 기다리세요

30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청량리시장에서 한 고객이 사과를 사고 있다. [YONHAP]

추석을 앞두고 식자재 가격이 오르고 채소부터 가공식품까지 모든 품목의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

올해 9월 9일부터 12일까지인 추석 연휴가 지나도 상황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13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원화는 수입품을 비싸게 만든다.

한국수산식품유통공사가 운영하는 한국농업마케팅정보원(KAMIS)에 따르면 배추의 소매가격은 수요일 1인당 6,595원(4.95달러)이다.

오이는 76%, 애호박은 66.5%, 무는 45.1%, 파 44.5%, 양상추는 37.5% 올랐다. 당근, 양파, 깻잎 가격도 올랐다.

시금치 1kg의 소매가는 3만2002원으로 지난해보다 21.5% 올랐다. 현재 1kg당 26,160원에 판매되고 있는 같은 양의 국산 돼지고기 삼겹살보다 비싸다. 시금치 가격은 전년 대비 34.4% 상승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Department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는 시금치를 저장하기 어렵고 온도에 민감한 채소로 언급하면서 가격이 높은 이유를 설명합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시금치는 파종 후 30~40일 이내에 출하할 수 있어 약 한 달간 가격 인상이 끝나면 가격이 안정된다”고 말했다. “가격이 떨어지면 몇 그루 심고 다시 가격이 오를 것입니다. 올해는 추석이 예년보다 빨라서 8월의 높은 기온으로 수량은 더욱 줄었습니다.”

대형 할인점에서는 시금치 가격을 낮추는 것이 쉽지 않다고 하소연한다.

올해 시금치 가격 인상의 가장 큰 원인은 남양주와 부천의 폭우 때문이다. [in Gyeonggi]백성훈 롯데마트 야채팀장은 “시금치 생산량이 많은 곳”이라며 “생산지가 전라도, 경상도, 충청도 등으로 다변화되고 있는데 가격을 내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18개 전통시장 28개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추석 음식을 준비하는 데 드는 비용은 평균 31만8045원으로 지난해보다 6.8% 올랐다. 전국 27개 주요 유통업체. 추석 연휴 평균 외식비가 30만원을 넘어선 것은 기업 측이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가공식품 가격이 오르면서 채소만 비싸지는 것이 아니다.

농심은 9월 15일부터 라면 가격을 11.3%, 스낵 가격을 5.7% 인상한다고 수요일 발표했는데 이는 시사회에 불과하다.

READ  미국의 일자리 약세와 경제 지표 이후 글로벌 주식 상승 | 전국 뉴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밀 가격은 3월 7일 톤당 475달러, 옥수수 가격은 4월 29일 톤당 322달러, 대두 가격은 6월 9일 톤당 650달러를 기록했다. 3~6월에 정점을 찍은 세계 곡물 가격은 시차를 두고 국내 가격에 반영된다. 수입 곡물과 기름을 사용하는 가공식품의 가격은 앞으로 더욱 오를 것이다.

환율이 문제다. 원화는 1달러당 1335.20달러였다. 6.9 전일보다 높은 이익.

한국은행은 목요일 기준금리를 2.25%에서 2.5%로 0.25%p 인상하면서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도 24년 만에 최고인 5.2%로 수정했다.

식품 가격의 상승은 연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가상승률이 9월이나 10월에 정점을 찍더라도 원자재 가격, 환율 등 외부 변수가 남아 있어 가격 하락 폭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강경훈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글로벌 유가와 곡물 가격이 하락하기 시작하면서 9~10월에 가격대가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환율이 문제”라고 말했다. “원화 약세로 수입물가가 계속 오를 위험이 있다.”

작사 조현석, 백일현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