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베테랑 2명 은퇴 후 루지에서 미래를 고민하는 대한민국

베이징, 2월 11(연합) — 2022 베이징 루지 대회가 종료되면서 한국의 두 루지 선수의 경력이 마감되면서 국가는 슬라이딩 이벤트에서 국제적 관련성을 위한 다음 단계를 숙고하게 되었습니다.

목요일 베이징 북서부 옌칭에 있는 옌칭 국가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단체 계주 경기에서 한국은 13위를 기록하며 올림픽 루지 부분을 마무리했습니다.

2016년 한국으로 귀화한 독일 태생의 에일린 프리쉬(Aileen Frisch)와 두 번의 올림픽에 출전한 베테랑인 임남규(Lim Nam-kyu)는 모두 베이징이 그들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의 출발은 한국에서 아직 초기 단계의 루지 역사에서 한 시대의 끝이 될 것입니다.

두 사람 모두 심각한 부상을 딛고 이곳에서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임 씨의 경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은퇴를 유예받았다. 대한루지연맹이 베이징에서 출전할 다른 루거를 찾을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29세의 프리쉬(Frisch)는 3년 전 국제 루지 연맹(FIL) 월드컵 경기에서 심한 충돌로 두 손과 꼬리뼈가 부러졌습니다. 그녀는 부상의 여운과 경력이 끝난 후 트랙을 떠나 일상 생활에 영향을 미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임(32)씨는 지난해 말 심각한 종아리 부상을 당해 한국의 올림픽 쿼터를 확보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Frisch는 평창 2018 이전에 한국 여권으로 패스트 트랙을 받은 여러 외국 태생 운동 선수 중 한 명이었습니다.

베이징에 있는 다른 한국 태생의 루거들은 루지를 늦게 소개받았습니다. 임 씨는 24세에야 비로소 스포츠를 시작했다. 박진용과 조정명의 복식 듀오(28세)도 10대 때 다른 스포츠를 하다가 늦게 루지를 하게 됐다. 평창을 앞두고 한국은 루지와 같은 틈새 스포츠에서 선수를 찾고 개발하기 위해 분주했지만 2018년을 넘어서는 장기 비전을 가질 필요는 없었습니다.

박과 조(28)는 함께 세 번의 올림픽에 출전했으며 네 번째 올림픽은 불가능해 보인다. 그리고 한국 루지 파이프 라인은 현재 상당히 건조합니다.

전문가들은 루지가 스켈레톤이나 봅슬레이에 비해 썰매를 좀 더 섬세한 터치와 컨트롤이 필요한데, 이는 주니어부터 시작하는 폭넓은 경험을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한다.

대한축구연맹은 김경록과 권오민의 고등학생 루거가 앞으로 열리는 올림픽에서 성화봉을 들고 더 높은 곳으로 가길 기대하고 있다. 이제 고등학교에 다니는 Kim과 Kwon은 둘 다 중학교 2학년 때 루지를 시작했습니다.

박과 조는 2018년 복식에서 9위를 했고 Frisch는 같은 대회에서 여자 8위를 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한국이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것에 가깝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