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들은 한국 채권에 관심이 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한국채를 보유하면서 주식을 깎는다.

외국인의 국내 채권 매입이 우대 금리인 1.25%로 미국이 금리 인상을 발표하기 전 수준으로 회복하고 유럽 시장이 불안정해지면서 높은 수익률을 내고 있다.

FCA에 따르면 지난 2월 외국인은 국내 주식에서 2조6000억원, 순매수는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2월 외국인이 사들인 채권 6조4000억원 중 2월 만기가 2조5000억원으로 2월 해외 순투자가 약 4조원에 달했다.

외국인 투자자의 채권 매입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월 외국인 보유 상장채권 총액은 221조9000억원으로 2021년 1월보다 46% 증가해 14개월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2월 기준 국내 상장된 채권의 외국인 지분은 9.7%로 2021년 1월보다 2.4%포인트 늘었다.

채권 투자는 우대 금리가 인상될 때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간주됩니다. 그러나 외국인들은 한국의 재정건전성을 바탕으로 한 장기적 안정으로 인해 금리인상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한국채를 적극적으로 매수하였다.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한국에 투자등급 3위인 AA등급을 부여했다. 홍콩과 대만의 신용등급은 무디스로부터 한국의 AA보다 한 단계 낮은 AA-이다. 중국과 일본의 신용등급은 한국보다 2단계 낮은 A+ 수준이다.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목요일 2.856%로 마감되어 2014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일본 국채 수익률보다 훨씬 높습니다. 0.23 또는 0.8 ~ 0.8 ~ 0.9 퍼센트.

이날 기준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한국보다 0.5bp 낮은 2.295%에 마감했다.

3월 1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0.5%로 올리기 전에 발생한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으로 수익률이 상승했다.

외환 이익은 또 다른 요소입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채권 투자는 금리차와 함께 외환 헤지 이익과 비용을 고려한다”고 말했다.

윤 연구원은 “한미 금리 격차가 좁혀지더라도 선물환의 이익이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역시 한국 채권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켰다.

2월 유럽지역 국채 순투자는 1조8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아시아 1조3000억원, 중동 6000억원, 북미 4000억원 순이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국채 순매입액의 77%를 차지하는 국채가 글로벌 채권투자펀드에서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며 “유럽의 자본유입은 역내 불안정한 지정학적 상황이 주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

READ  북한 제 9 군단, '곡물 휴가'로 병사 귀국 가능

외국인 투자자의 국채 장기투자도 증가하고 있다.

2월 잔존만기 1년 미만 순투자는 3320억원 감소한 반면 잔존만기 1년 이상 5년 미만은 2조3000억원 늘었다.

듀레이션 5년 이상 장기채 순투자는 전월보다 2조2000억원 늘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채권 투자가 모든 사람에게 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KB자산운용의 종상 애널리스트는 “한미 금리 격차가 좁혀지면 결국 한국 채권에 대한 선호도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 투자자의 경우 “10년 동안 채권에 투자하는 것보다 금리가 더 높은 적금에 적금을 넣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정 사장은 말했다.

작사 이태연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