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군인들이 마리우폴의 제철소를 떠나 러시아와의 가장 긴 전쟁의 종전을 선언하고 있다.

마리우폴의 포위된 항구에 있는 우크라이나의 마지막 거점에 은둔하고 있던 군대가 대피하기 시작했으며, 몇 달 간의 폭격 끝에 한때 번영했던 도시의 통제권을 러시아에 양도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크라이나 군 사령부는 화요일 이른 아침에 “우리 시대의 영웅들”이 아조프스탈 철강 공장을 방어하는 임무가 끝났다고 밝혔고 여전히 내부에 갇힌 병사들을 구출하겠다고 다짐했다.

우크라이나군 참모총장은 성명을 통해 “마리우폴 수비대가 전투 임무를 완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군 최고 사령부는 아조프스탈에 주둔한 부대 지휘관들에게 인원의 생명을 구하라고 명령했다”고 덧붙였다.

안나 말리아 우크라이나 국방부 차관은 제철소에서 부상당한 군인 53명이 동쪽으로 약 32km 떨어진 러시아령 노보아조프스크의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또 다른 211명이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분리주의자들이 통제하는 지역에 있는 올레니프카 마을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모든 피난민들은 러시아와 포로 교환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징이 있는 전투 차량 옆에 서 있는 친러시아군 병사 "지" 그는 옆에서 그를 바라본다.
러시아군과 함께 한 전투기가 철강 공장에서 우크라이나 병사들을 대피시키기 전에 경계를 서고 있다.(로이터: 알렉산더 에르모셴코)

로이터는 Azovstal에서 군인을 태운 5 대의 버스가 월요일 늦게 Novoazovsk에 도착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영상에는 적십자와 우크라이나 군인을 수송하는 기호 “Z”가 있는 다양한 버스가 있었습니다.

부상자들이 포로로 간주될지에 대한 즉각적인 언급은 없었다.

일부 병사들은 중상을 입었다.

들것에 실려 버스에서 내린 대피자들 중 일부가 부상을 입었다.

제철소 내부에는 600여명의 병사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월요일을 “어려운” 날로 묘사했다.

젤렌스키는 심야 연설에서 “우리는 우리 병사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부상당한 우크라이나 군인이 버스 밖에서 들것에 실려지고 있습니다.
Volodymyr Zelensky는 대피가 생명을 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로이터: 알렉산더 에르모셴코)

이어 “소년들을 집으로 돌려보내기 위한 작업이 진행 중이며 이 작업에는 정확성과 시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군은 82일 동안 아조프스탈에서 버텼으며 나머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군과 싸울 시간을 제공하고 러시아의 맹공격에 저항하는 데 필요한 서방 무기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철수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가장 긴 유혈 전투와 우크라이나의 주요 패배의 끝을 표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Azovstal의 개발에 대한 러시아 당국의 즉각적인 대응은 없었습니다.

전쟁 중 제철소 위로 연기가 치솟습니다.
우크라이나 수비수들은 몇 주 동안 Azovstal 공장에서 버텼습니다.(로이터: 알렉산더 에르모셴코)

도시는 폐허가 되었다

마리우폴은 우크라이나가 도시에서 수만 명이 사망했다고 우크라이나가 말한 러시아 봉쇄 이후 폐허가 되었습니다.

READ  통가 화산에서 발생한 비정상적으로 큰 파도가 해안을 강타하여 두 사람이 페루에서 익사 | 페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