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윤소석, 한일관계 미래지향적 접근 촉구

(ATTN: 회의 댓글로 전체 업데이트, 제목, 사진 변경)

(서울=연합뉴스) 윤척열 대통령 당선인이 28일 “한일 양국이 어려운 문제에 대해 미래지향적인 접근을 하면 관계가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포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와 회견에서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소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향후 양국의 정치 지도자, 정부 관료, 국민이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면 다른 문제는 어려워 보여도 협상을 통해 잘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개선되어야 하고, 좋은 관계가 시급히 회복되어야 하고, 쌍방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1910-45년 도쿄의 한반도 식민통치 이후 발생한 역사적 갈등으로 양국 관계가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 회의는 원래 3월 17일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Iposhi Kovit-19에 대한 양성 반응으로 인해 연기되었습니다.

윤 후보는 당선 이틀 뒤인 3월 11일 일본 총리 키시다 후미오와 회담을 가졌다.

그는 통화에서 양국 간 현안을 상호 공동의 이익에 맞게 합리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취임을 계기로 한국, 미국, 일본이 한반도에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를 희망합니다.

이포시는 윤 후보의 당선을 축하하며 전화통화 방식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READ  한국의 캐디 데이터 센터는 액화 가스로 냉각해야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