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드라이브 마이 카’가 영어 이외의 언어로 골든 글로브상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Janos Films and Side Show가 게시한 이 사진은 영화 “Drive My Car”의 한 장면에서 Hidetoshi Nishijima(왼쪽)와 Toko Miura의 모습입니다. (AP를 통한 Janus Films 및 Sideshow)

로스앤젤레스(교도) — 일본 감독 하마구치 료스케의 “드라이브 마이 카”가 아카데미 시상식을 앞두고 국제상을 수상한 영화의 최신작인 일요일 골든 글로브 최우수 비영어 영화상을 수상했다.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동명 단편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최근 미국영화평론가협회(American Film Critics Association)에서 3개 부문 수상, 칸 영화제 각본상 등 1위를 차지했다. 작년.

일본 영화가 골든 글로브상을 마지막으로 수상한 것은 1960년 이치카와 쿤의 “기묘한 집착”이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했을 때였습니다.

골든글로브는 지난 3월 아카데미 시상식의 서막으로, ‘드라이브 마이 카’가 국제 장편 영화 부문 후보에 올랐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3시간 분량의 이 슬픈 드라마는 아내의 죽음 이후 운전기사로 고용한 젊은 여성에게 비밀을 남겨두고 애도하는 배우이자 감독이 위안을 찾는 이야기를 그린다.

토요일 전국영화평론가협회 회원들은 ‘드라이브 마이 카’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을, 주연을 맡은 니시지마 히데토시에게 남우주연상을 시상했다.

12월에 이 영화는 로스앤젤레스 영화 비평가 협회 어워드에서 작품상과 각본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골든글로브는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으로 넷플릭스에서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오영수는 뇌종양을 앓는 노년의 도전자로 TV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야기는 재정적으로 빚진 수백 명의 게이머가 어린이 게임에 초대되어 상금 456억 원(3,800만 달러)을 놓고 치열한 전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이 드라마는 계급 불평등을 그린 드라마입니다.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미국 방송사 NBC가 중계 없이 진행했지만, 시상식에 투표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의 다양성 부족에 대한 비판 속에 방송을 거부했다.

READ  BTS 대상 가방, 쇼를 휩쓸고 있는 Aespa; 전체 목록은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