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주호주 한국대사 사임

Must read

Kah Beom-Seok
Kah Beom-Seok
"학생 시절부터 문화와 예술에 깊은 관심을 가진 카 범석은 대중 문화의 세세한 부분에까지 전문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맥주를 사랑하며, 특히 베이컨에 대한 깊은 연구와 통찰을 공유합니다. 그의 모험심과 창조력은 독특하며 때로는 트러블 메이커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이종섭 당시 주호주대사가 23일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한·미 대사안보협력회의에 참석했다. 연합

김현빈 기자

이종섭 주호주 대사가 지난해 선원 사망 사건에 대한 수사를 회피하는 데 도움이 될지 논란이 이어지자 금요일 사임했다.

그가 사의를 표명했고, 4·10 총선을 앞두고 이 문제가 여당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정부와 윤석열 총장이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는 게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번 사임은 핵심 협력국의 사무총장으로 임명된 지 25일 만에 이뤄지는 만큼 한국 외교에 대한 비판이 예상된다. 캔버라를 방문한 지 19일 만이고, 6개국 주재 한국대사 경호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귀국한 지 8일 만이다.

이 대통령은 어제 외교부장관에게 사표를 제출했고, 국방부는 이 대통령이 강력히 요구한 사항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씨는 자신의 변호사가 발표한 성명에서 부패행위수사처(CIO)에 자신에 대한 의혹을 조속히 조사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성명을 통해 “CIO에게 즉각 조사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청했지만 아직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안보회의 이후 서울에 도착해 모든 조사 절차에 적극 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지난해 여름 폭우와 대규모 홍수 속에서 수색구조 작업을 하던 해병 사망 사건에 대한 군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국방부 장관 시절 국정원의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그는 해외여행 금지령에도 불구하고 3월 4일 주호주 대사로 임명됐다. 이 부회장은 지난 3월 7일 CIO 브리핑에 참석한 뒤 다음날 법무부의 금지 조치가 해제되자 3월 10일 호주로 출국했다.

여행금지 해제는 정부가 수사 핵심 용의자의 도주를 허용하고, 야당과 시민단체가 공수처에 윤 장관과 외교·법무부 장관이 직권을 남용해 탈북을 용이하게 해줄 것을 촉구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의심하다.

문제가 커지며 여당 지지도가 약화되기 시작하자 여당인 국민의힘 내부 인사들까지 이 의원의 귀국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통화 후 그는 외교관들의 중요한 안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는 이유로 3월 21일 한국으로 돌아왔고, CIO가 전화하면 심문을 받을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성급하게 마련한 회의는 외교부가 선거를 앞두고 이 부회장을 한국으로 데려오기 위해 행동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명박의 사임에 대해 주한 호주대사관은 차기 임명된 대사와 긴밀히 협력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주한 호주대사관은 “호주는 한국과의 관계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며 포괄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의 모든 분야에서 차기 주호주 한국대사와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타임즈, 금요일.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