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호주, 동계올림픽 보이콧 대가를 치르겠다”

중국 정부 대변인은 호주, 미국, 영국, 캐나다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대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와 함께 4개국은 신장 위구르족에 대한 중국의 인권 유린을 이유로 내년 2월 올림픽에 관리를 파견하지 않을 예정이다.

많은 서방 정부와 유엔은 중국에서 위구르족에 대한 강제 노동, 대량 투옥, 고문 및 기타 인권 침해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가 올림픽 플랫폼을 정치적 조작에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들이 참석하든 안 하든 성공적인 베이징 올림픽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적 보이콧에 참여하는 5개국의 선수와 스태프는 계속해서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대변인이 이러한 반향이 수반할 수 있는 질문에 직접 응답하지 않았기 때문에 “가격”이 얼마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수요일 스콧 모리슨 총리는 이러한 보이콧이 중국에 “놀라운 일”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연단 뒤 총리 법원의 의회 입구 앞에 서 있는 스콧 모리슨.
스콧 모리슨 영국 총리가 2021년 11월 30일 총리 관저에서 언론에 연설하고 있다.(ABC 뉴스: 루크 스티븐슨)

그는 “이는 호주의 국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불매운동에 대한 대응이 정치적, 경제적으로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총리는 “전적으로 그리고 완전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것에 대한 근거는 전혀 없을 것입니다.”

총리는 호주 관리들이 중국 정부 관계자들과 직접 인권 문제를 제기할 수 없기 때문에 호주와 중국 간의 지속적인 외교적 긴장도 이러한 결정에 기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ABC는 논평을 거부한 Marise Payne 국무장관의 사무실에 연락했습니다.

READ  태국 경찰, 시위대에 고무탄 발사, 코비드 실패는 반정부 분노 유발 | 태국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