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2022년 주요 사업으로 IB에 집중해야

증권사, 2022년 핵심사업으로 IB에 집중 – Korea Times








증권사, 2022년 주요 사업으로 IB에 집중해야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박 안나

주요 증권사들은 2022년 주요 성장 동력으로 보고 투자은행(IB) 부문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하반기 중개수수료가 줄어들었지만, 이 기간 개인투자자들 사이의 일별 주식 거래량이 감소하면서 기업들은 IB 사업의 수익을 높여 수익을 성공적으로 보호할 수 있었다.

다만, 증권사 중개수수료 수익은 올해에도 1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기업들은 올해 말 주요 국가에서 임박한 비수기를 맞이하고 있으며, 온라인 거래 플랫폼 전용 분야에서 현지 시장 기업 간의 치열한 경쟁을 겪고 있습니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최근 언론 조사에서도 국내 주요 증권사 CEO의 80% 이상이 올해 성장 동력으로 IB를 꼽았다. 이러한 CEO 통찰력을 구현하는 주요 증권 회사는 최근 기업 구조 조정 노력의 일환으로 IB 사업부 개발에 최대한의 전략적 초점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미래에셋증권은 총 5개 사업부문에서 2개의 주요 IB부문으로 기업구조를 개편했다. 첫 번째 IB 부문에는 글로벌 프로젝트 파이낸스(PF)와 같은 대체 투자 금융이 포함됩니다. 2차 IB부문은 기업공개(IPO) 등 기업금융에 집중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IB를 2개 사업부로 운영해 역내 전문성을 강화해 세계 일류 투자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도 IB(Introduction Broker)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구조를 개편했다. 회사는 브로커 소개를 위해 3개의 부서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부서는 IPO를 처리합니다. 두 번째 섹션에서는 DCM(부채 자본 시장) 및 ECM(부채 자본 시장)을 다룹니다. 세 번째 섹션은 합병 및 인수 거래를 처리합니다. IB글로벌과 전략적 PF 딜도 개편을 통해 강화된다.

NH투자증권은 IB 사업부문을 확대하고, 최근 IB 제1사업부 내 ‘자문’ 부문을 신설해 M&A 자문 기능을 더욱 강화했다. IB Division II는 PF의 부동산 사업을 강화합니다.

KB증권은 IB 부문 기업 고객에게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2개 IB 사업부를 3개 사업부로 확대하는 등 기업 구조를 개편했다. 이 회사는 주로 이달 말 예정된 LG 에너지 솔루션의 IPO를 포함하여 올해 일부 대규모 IPO 거래로 인해 ECM 시장의 지배력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READ  한국 주요 신문의 헤드 라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