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인구증가로 네이피어에 한국명예영사관 개소

배진호와 이윤희는 한국에서 이민을 온 지 7년이 넘도록 네이피어를 고향으로 삼고 있다.

지아니나 슈바네케/물건

배진호와 이윤희는 한국에서 이민을 온 지 7년이 넘도록 네이피어를 고향으로 삼고 있다.

진호베이에게 있어 혹스베이로의 이사는 45년 전 그의 아버지(선박 기술자)가 네이피어항에 처음 도착했을 때 시작된 꿈이었다.

한국 용접공은 아버지의 “위대한 모험 이야기”에 대한 이야기에서 자랐고 항상 해외 생활의 경험을 원했습니다. 그는 2015년 말에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하여 재건축의 일환으로 일자리를 찾기를 희망했습니다.

그는 희망했던 것보다 기회가 적었고 대신 네이피어에서 교량 부품 용접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1년 뒤 아내 이윤희와 두 아이가 뒤를 이었다.

가족은 혹스베이를 고향이라고 부르는 많은 가족 중 하나이며, 이 지역의 한인 커뮤니티는 최근 몇 년 동안 150명에서 600명으로 증가하여 대사관에서 명예 영사를 임명하게 되었습니다.

더 읽어보기:
* 한국은 미래에 대한 비전이 있습니다. 뉴질랜드는 어디에 있습니까?
* 한국 문화 축제를 위해 웰링턴 해안가로 몰려드는 인파
* 레오 반치치 명예 크로아티아 영사 직함
* 과격한 골퍼 리디아 고와 대니 리, 한국의 기량 키우다

그 사람, Simon Appleton은 이미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Appleton은 약 10년 동안 중국에서 거주했으며 중국 법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한국에서 3년을 살았습니다.

최근 혹스베이 주재 대한민국 명예영사에 임명된 사이먼 애플턴.

존 카우블랜드/물건

최근 혹스베이 주재 대한민국 명예영사에 임명된 사이먼 애플턴.

원래 혹스 베이 출신인 그녀는 2011년 뉴질랜드로 돌아왔을 때 베이 오브 플렌티의 오포티키에 정착했는데, 이는 큰 문화 충격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회사를 설립하기 전에 지역 의회와 협력하여 아시아 전략과 관계를 발전시켰습니다. 이스트 브리지2014년 네이피어에서

2018년 애플턴은 명예대사 인증 전 뉴질랜드 한국경제인협회 이사 올해 5월 당시 이송진 대사.

그는 중국, 일본, 베트남과 같이 그가 일했던 다른 국가들에 비해 한국은 여전히 ​​많은 키위인들에게 상대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뉴질랜드는 일본과 약 40개, 한국과 4개만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나라의 성공적인 “소프트 파워” 외교적 접근 한국 문화의 인구통계학 – 음식, 음악미디어, 패션 – 도움이 되었습니다.

혹스베이의 한인 커뮤니티가 성장함에 따라 대한민국 대사관은 네이피어에 외교관을 열었습니다.

존 카우블랜드/물건

혹스베이의 한인 커뮤니티가 성장함에 따라 주한 대한민국 대사관은 네이피어에 외교관을 열었습니다.

대부분의 한국인이 오클랜드와 크라이스트처치로 이주하는 동안 혹스베이는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찾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정말로 상당한 성장”을 보았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고립, 언어 장벽 및 근본적인 인종 차별을 포함한 도전 과제가 남아있었습니다.

Appleton은 자신의 역할을 대사관의 개인적인 “연락처”이자 의료, 법률 또는 기타 여행 및 정치적 문제와 상관없이 현지 한국인을 지원하는 역할로 보고 있습니다. 그는 한국의 다른 도와 함께 혹스베이와 자매 도시 관계를 맺기를 희망합니다.

웰링턴이 너무 멀리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베이와 리 둘 다 현지 대사관을 갖게 되어 기뻤습니다.

몇 가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새 집을 사랑하고 그 경험으로 인해 삶에 대한 관점이 바뀌었다고 말합니다.

지아니나 슈바네케/물건

몇 가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새 집을 사랑하고 그 경험으로 인해 삶에 대한 관점이 바뀌었다고 말합니다.

인구 150만 명의 ‘중소 도시’인 광저우 인근 목보항에 있는 조선소에서 10년 동안 용접공으로 일한 배씨는 도착하기 전까지 영어를 할 줄 몰랐다.

그는 모든 것이 “새롭고 흥미진진한” 일이라고 생각했지만 가족에게는 도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씨는 모든 것이 너무 달라서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가족의 언어 능력이 성장하고 교회를 통해 혹스베이 한인 커뮤니티와 친구들을 알게 되면서 상황이 나아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씨는 사람들이 그들을 이웃이나 친구처럼 대할 때 “따뜻함과 겸손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Taradale 고등학교를 졸업한 두 자녀는 이제 “이 나라를 사랑합니다”. 두 사람은 현재 한국에 있지만 올해 말 뉴질랜드로 돌아올 예정이다.

영사 문제

일부 국가에는 없음 뉴질랜드 외교관대신 호주와 일본과 같은 국가에서 가장 가까운 대사관으로 사람들을 안내하십시오.

그러나 대부분은 웰링턴이나 오클랜드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일부는 크라이스트처치나 피지, 이탈리아 더니든에 부직을 두고 있습니다.

한국명예대사관은 명예영사관이 있는 혹스베이에 세 번째로 문을 연 대사관입니다. 스페인 그리고 프랑스.

뉴질랜드의 유일한 대사관인 뉴질랜드 대공국의 대사관은 와나카에 있습니다. 세계 반바퀴를 돌고 싶다면 경치 좋은 곳을 선택하는 것이 좋기 때문입니다.

READ  최고의 슬로프를 얻으려면 한국이나 일본으로 가야 할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