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에 대한 제한이 일본과 많은 아시아 지역의 관광 회복을 방해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2년 동안 주로 폐쇄됐던 국경을 다시 개방하겠다고 발표한 지 두 달 만에 일본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분석가들은 일본, 한국, 홍콩이 일부 관할권에서 검역 및 테스트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의 제한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 지역을 세계에서 제외하고 관광 회복을 늦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과 극명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parts of] Sobie Aviation의 여행 산업 분석가인 Brendan Sobie는 “아시아는 다른 세계와 다른 리그에 있습니다.

Sobe는 동남아시아와 남아시아 국가들이 이미 제한을 해제함에 따라 관광이 더 빨리 회복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이 지역으로 돌아오지 않았고, 그들은 이전에 여름 휴가를 예약했습니다. [restrictions started lifting]그래서 관광객들의 회복이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 6월 국경을 다시 열었지만 방문객들에게 ‘입국’ 가이드를 동반해야 하는 엄격한 여행 지침으로 외국인 방문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화형 그래픽의 스크린샷을 보고 있습니다. 이것은 오프라인 상태이거나 브라우저에서 JavaScript가 비활성화되어 있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재개방은 또한 전염성이 높은 오미크론 BA.5 변종에 의해 주도된 대유행 시작 이후 미국에서 가장 큰 코로나바이러스 발병과 동시에 이루어졌습니다.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는 지난주 처음으로 25만명을 넘어선 뒤 이번 주 2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일본정부관광국(Japan National Tourism Organization)에 따르면 엔화 가치의 급격한 하락에도 불구하고 6월에 일본에 입국한 방문객은 120,400명에 불과했으며, 이는 국경이 여전히 폐쇄되었던 5월과 4월에 비해 적었습니다.

이들 중 관광객은 252명에 불과했다. 2019년 일본을 방문한 관광객은 약 3,200만 명에 달합니다.

미국 여행사 TCS World Travel의 영업 이사인 Clara Pelham은 주로 가이드라인에 대한 혼란으로 인해 일본 전역의 주요 도시에서 개인 제트기를 동반한 여행에 대한 수요가 매우 낮았다고 말했습니다.

Pelham은 “소비자들과 여행 고문들조차 일본에 도착하면 어떤 다른 제한 사항에 직면할 수 있는지에 대해 명확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READ  한국 소매 업체는 인터넷 거인을 물리 치기 위해 메가 스토어를 인수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이러한 제한이 일부 해제될 때까지 경쟁 대상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정부가 결혼식과 장례식과 같은 “특별한 예외적인 상황”에 있는 외국인에게 단기 비자를 부여했기 때문에 공식 수치는 얼마나 많은 외국인 방문객이 일본을 여행했는지에 대한 완전한 그림을 제공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중국의 국경이 폐쇄된 상태에서 홍콩은 5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을 허용하기 시작했지만 지난주 3일로 단축된 최소 7일의 격리를 유지했습니다. 고립은 여행 산업을 무너뜨리고 중국의 토지 경제를 다시 침체에 빠뜨렸습니다.

“우리 내면 [tourism] 팀이 최대 절전 모드에 있습니다. 홍콩에 있는 Jebsen Holidays의 전무이사인 Lily Agonoy는 “우리는 들어오는 여행자들을 처리할 스태프가 매우 많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관광객이 검역을 받아야 한다면 왜 홍콩에 오지? 관광객들은 보통 4~5일 정도만 옵니다.”

여행 분석가 Sobie에 따르면 한국은 북아시아 목적지 중 “가장 개방된” 국가이지만 인천공항은 2분기에 2019년에 비해 17% 더 많은 여객 트래픽을 등록했습니다.

한국에 도착하는 모든 승객은 도착 24시간 이내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서울시는 관광객 수를 늘리기 위해 이달 일본, 대만, 마카오 관광객에 대해 8월 남은 기간 동안 무비자로 한국에 일시적으로 입국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일본 관광객이 한국 관광 비자를 받기까지 평균적으로 3~4주가 소요됩니다.

지난 4월 한국은 남아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모두 포기하고 코로나19를 결핵, 콜레라 등의 질병과 함께 ‘카테고리 2’로 격상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