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대비: 코리아헤럴드

SEOUL (Korea Herald/Asia News Network) – 여름 휴가철에 감염률이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코로나19 재유행 징후가 나타나고 있어 보건당국과 주민들이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틀 연속 2만 명을 넘어선 11일(일) 12,693명으로 감소했다. 월요일 현재 주간 평균 18,388명이 아직 20,000명대를 밑도는 수준이지만 최근의 증가세는 확실히 우려스럽다.

일요일의 추가 20,410건은 주말 동안 더 적은 수의 테스트가 수행되었기 때문에 이례적으로 높았습니다. 월요일의 집계도 일주일 전보다 두 배로 증가했으며 일부 전문가들은 주간 “두 배” 프로세스가 지난달 말 이미 시작되었을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

최근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의 여섯 번째 부활에 직면해 있음을 보여줍니다. 이는 일련의 복잡한 바이러스 관련 제한 및 테스트를 견디면서 마스크 없는 야외 활동을 즐기기 시작한 한국인에게 매우 무서운 시나리오입니다. 부스터샷.

윤석열 정부는 전염성이 강한 신종 오미크론(Omicron) 변종의 급속한 확산으로 국가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물결에 진입했다고 금요일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현재의 감염 속도가 계속된다면 8월 일일 감염자가 20만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부가 지난 4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4단계 방역체계 2단계로 격상한 지 석 달 만에 또 한 번의 물결이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어 안타까운 일이다. .

또 다른 대량 감염 단계를 촉발한 주범은 오미크론의 새로운 아형 BA.5로, 면역을 억제하면서 더 빠른 속도로 확산되면서 전국적으로 우세한 변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른 요인들도 재발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여름 방학에는 사람들이 더 많이 전국을 돌아다니고, 환기가 덜 된 에어컨이 있는 방은 실내에서 바이러스 순환을 증가시키고, 추가 주사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지기 시작합니다.

보건 당국이 예방 조치를 덜 취하고 코로나19 시대가 마침내 막을 내리면서 일반 대중은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감염 위험에 대해 덜 알고 있는 것이 당연하다.

문제는 대규모 Covid-19 감염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특히 국가가 새롭고 더 많은 감염성 변종에 대한 방어력을 약화시키기 때문입니다.

READ  한국 국회의원은 애플과 구글이 앱 스토어 법을 준수하기 위해 충분하지 않다

특히 하위차이 BA.5는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사전 조치를 통해 차단해야 합니다. 프랑스에서 가장 널리 퍼진 하위 변종과 그 자매 균주인 BA.4는 200,000건 이상의 새로운 일일 감염의 약 75%를 차지하는 새로운 감염의 물결을 일으켰습니다.

한국이 똑같은 위험한 전염병 경로를 따르는 것은 시간 문제일 뿐이며, 이는 이전의 사회적 거리두기 규칙을 일부 되돌리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변종은 치사율이 낮아진다 해도 단기간에 전국적으로 많은 사람을 감염시킨다면 많은 건강 및 사회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이 제공하는 보호 기능이 시간이 지나면서 약해지는 것은 불가피합니다. 인명 피해가 60대 이상인 만큼 정부는 노인들의 4차 참배를 적극 독려해야 한다. 지금까지 해당 연령대의 31.4%만이 4차 접종을 받았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수요일 코로나19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회의를 열고 효과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또한 정부는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정책을 조정할 보건 장관의 부재를 해결해야 합니다.

  • 코리아 헤럴드는 22개 언론사 연합체인 스트레이츠 타임스 미디어 파트너 아시아 뉴스 네트워크(Straits Times Media Partner Asia News Network)의 회원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