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베를린영화제 초청
entertainment

한국영화 베를린영화제 초청

한국 초자연영화 '엑슈마'의 한 장면 / 쇼박스 제공

한국의 초자연 미스터리 영화 '엑호마'가 다음 달 개막하는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고 현지 배급사인 '엑소마'가 목요일 밝혔다.

쇼박스는 최민식이 주연을 맡은 영화가 오는 2월 15일 베를린에서 열흘간 개막하는 제74회 영화제 포럼 섹션에서 상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창의영화쇼케이스 부문에 선정된 한국 상업영화로는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2013), 김태영 감독의 '만추'(2011), '두 자매 이야기'(2003) 등이 있다. 김지원 기자.

장재현 감독이 연출한 <엑슈마>는 풍수와 장의사, 젊은 무당이 거액의 돈을 받고 부유한 가문의 조상의 무덤을 발굴한 뒤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다. 돈의 양.

김고은, 유해진, 이도현 등이 출연하는 영화는 다음 달 국내 극장에서도 개봉될 예정이다.

이번 주 초, 올해 영화제에는 두 편의 한국 영화가 더 초청됐다. 돈 리로도 알려진 마동석 주연의 한국 액션 코미디 '검거범: 처벌'이 특별 갈라 부문에 상영될 예정이며, 정준영은 '돈 리'로 알려진 주연을 맡았다. 유 감독의 영화 '미'. 애니메이션 영화 '서클(Circle)'이 단편영화 부문에 출품한다.

영화제는 월요일 황금곰대상 경쟁을 위해 선정된 장편영화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

LEAVE A RESPONSE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서영은 복잡한 사상의 주인공이자, 인터넷의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인물 중 하나입니다. 특히 힙스터 문화와 친화력이 높으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스타일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중 문화에 대한 그녀의 애정은 변함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