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아세안 국가의 생산 차질에 취약

한국은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의 산업 생산 차질에 일본과 중국보다 더 취약하다.


한국은행은 11월 7일 보고서에서 한국이 일본과 중국보다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에서 진행 중인 제조업 생산 차질에 더 취약하다고 밝혔다.

은행 관계자는 “올해 3분기 아세안 5개국의 산업생산이 7% 내외 감소해 한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이 0.02~0.0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분석에서 제조품 재고가 없고 5개국 외부에서 대체품이 없다고 가정하기 때문에 실제 영향은 더 낮을 수 있습니다.”

중앙 은행에 따르면 한국은 독일과 미국보다 더 위험합니다. “한국의 5개국 중간재 의존도는 9%, 일본은 13.2%, 중국은 12.6%이지만 제조업과 무역에 대한 의존도는 일본, 중국, 한국보다 높다. 부가가치 감소를 계산에 포함하면 일본과 중국보다 높아집니다. 미국과 유럽연합은 각각 15.8%, 15.5%, 4.5%, 2.9%입니다.”

은행에 따르면 5개 주의 중간재 공급 차질은 특히 한국과 중국의 경우 전자 및 광학 기기 산업, 일본, 독일, 미국의 경우 운송 장비 산업에 영향을 미친다. 그녀는 “국가의 중간재 수요 감소는 특히 미국과 한국의 전자 및 광학 기기 산업, 일본과 중국의 1차 금속 제품 부문, 독일의 화학 제품 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READ  한국에서 글로벌 기본 소득이 유행하고있다 | 미국의 소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