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중국 철수 롯데는 외국 기업이 중국 경제의 변화와 추세를 수용해야 함을 보여줍니다 : 전문가

2019년 9월 19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롯데 매장 사진: VCG

한국의 최대 지주회사 중 하나인 롯데그룹이 일부 자회사의 중국 진출 축소에 따라 중국 본사를 청산할 예정이라고 조선일보가 수요일 보도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청산에 대해 논의했으며, 중국 본사는 올해 상반기 중 행정절차를 마치고 해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소매 대기업 롯데는 2017년 회사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시스템에 대한 지원을 발표한 후 중국에서 사업이 축소되고 시장 점유율을 잃었습니다. 중국에서.

애널리스트들은 롯데의 실패 원인이 사드(THAAD) 발표로 중국 소비자들이 브랜드 불매 운동을 했음에도 중국 소비자들의 구매 습관 변화에 대응해 마케팅 전략을 제대로 조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시장 변화

롯데그룹은 1994년 중국 시장에 진출했고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등 주요 계열사가 합작투자 형태로 중국에 진출했다.

2012년에는 롯데쇼핑, 롯데㈜, 롯데케미칼로 구성된 기업조직인 상하이에 본사를 신설하여 중국 시장에서의 활발한 사업 추진을 하고 있습니다.

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18년 그룹 매출 200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언론은 전했다.

그러나 야심찬 목표를 세운 직후 중국에서 사업이 급격히 위축되기 시작했습니다.

롯데쇼핑의 2017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2017년 중국에 백화점 5개, 할인점 112개, 영화관 12개 등 총 130개 매장을 운영했지만 이후 2년 동안 매장 수가 급격히 감소했다. 2019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롯데는 2019년 기준 중국에서 2개의 백화점과 12개의 영화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 브랜드의 중국 사업은 2017년 그룹이 골프장을 사드(THAAD) 개최지로 한국 정부에 매각하기로 한 결정에 중국 소비자들이 분노한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지정학적 이유가 동기일 뿐이라고 말했다.

IMedia Research Institute의 Zhang Yi CEO는 Global Times에 “대부분의 중국 소비자는 쇼핑할 때 합리적이고 한국 브랜드는 여전히 중국 소비자에게 상대적으로 환영받기 때문에 지정학적 이유가 롯데의 중국 사업과 같은 한국 기업을 뿌리 뽑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월요일에.

그는 중국의 생산 능력과 산업 구조가 한국보다 빠르게 발전하고 발전하고 있으며 중국에서 한국 기업의 업무에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READ  동결된 이란 자산에 대한 회담을 위해 비엔나에 한국 대표단

한편, 중국 인터넷 산업의 강력한 발전 이후 중국의 소비 행태는 끊임없이 발전하고 변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Chang은 한국 기업이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는 구식 전략을 실행하면서 새로운 트렌드를 따라잡고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롯데와 같은 외국 소매 대기업이 중국의 수익성 있는 시장으로 확장하면서 중국의 주요 전자 상거래 플랫폼 중 하나인 알리바바는 10년 전에 광군제 쇼핑 축제를 시작했습니다. 2021년 알리바바의 자회사 티몰(Tmall)은 광군제 쇼핑 기간 동안 5,403억 위안(849억 3,0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Zhang은 롯데가 편의성 등의 분야에서 온·오프라인 플랫폼을 효과적으로 통합하지 못한 것 같아 소비자들이 다른 중국 플랫폼보다 쇼핑을 선호하고 심지어 월마트도 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지적했다.

클라이언트 변경

중국 시장에서 위축되는 한국 브랜드는 롯데만이 아니다.

올해 초 아모레퍼시픽 계열사인 한국의 고급 화장품 브랜드 헤라(HERA)는 최근 브랜드가 중국 전역에서 오프라인 매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이니스프리는 또한 지난 1월 중국 본토 매장의 80%를 폐쇄했으며 최고점은 800개에서 총 140개로 줄었다.

Zhang은 중국 시장에서 1995년에서 2000년 사이에 태어난 대다수의 사람들이 소비 습관을 바꾸면서 새로운 세대의 소비자가 등장했다고 말했습니다.

Zhang에 따르면, 이 세대에 대한 한국 문화의 영향은 이전 세대만큼 깊지 않으며, 문화적 산출물이 상대적으로 낮고 한국 브랜드가 젊은 소비자에게 덜 매력적이라는 점을 지적합니다.

자산 관리 회사 IPG 차이나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보 웬시(Bo Wenxi)는 월요일 글로벌 타임즈에 중국 시장에 진출한 후 한국 기업이 특히 중국 기업의 급속한 발전과 경쟁하는 데 있어 충분한 혁신과 디지털 혁신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한국 기업은 아직 중국에서 운영 모델로 완전한 현지화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Bo는 덧붙였습니다.

일부 한국 브랜드는 중국 시장에서 철수했지만 양국 간 전면적인 무역과 경제 협력은 여전히 ​​활발하다.

중국 관세청 공식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중국과 한국의 교역액은 3623억5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6.9% 증가했다.

READ  한국에서 전세기가 사이판에 도착 | 뉴스

롯데의 철수는 중국의 발전과 진보로 인해 한때 장점이 있다고 생각했던 많은 회사와 제품이 광택과 경쟁력을 잃었음을 보여주었다고 베테랑 업계 관찰자인 Liu Dingding이 월요일 Global Times에 말했습니다.

Liu는 “그러나 중국은 충분히 크고 소비자 시장이 너무 커서 전 세계 국가에 여전히 많은 기회를 제공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롯데의 중국 철수 계획은 시장에서 활동하는 다른 외국 기업들이 중국 경제 내에서 진보와 혁신의 중요성을 과소평가하지 않도록 상기시켜줍니다. 이러한 기업은 현지화 노력을 강화하고 관련 중국 산업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와 추세를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Bo는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