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바이러스에 감염된 숭하파 구성원들을 집으로 데려온다: 통이일포

에스. 한국은 성하부대에 백신을 보내지 않았다

정부-19 감염 사례가 확인된 성하사단 34연대를 도난방지 임무에 투입하기 위한 작전이 주말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군이 성가 34연대 장병 300명으로 구성된 연대 전체를 복귀시킨다. 공군 수송선을 막고 전염병이 발생하자 육군이 해외에서 작전 중인 군함 선원을 모두 귀국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확인된 6명의 정부-19 환자 외에도 증상이 있는 판사 80명이 80명의 선원과 다른 군인의 상당 부분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합니다.

군은 KC-330 뮬롤러 탱커 2척과 성 부대가 아프리카로 떠날 수송기를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여 개국에 대한 비행 허가를 받기 위해 운송업체의 비행 노선이 지연되면 월요일에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함 송환 지지자들과 코빗-19 예방 접종을 완료한 의료진 및 격리 인원 등 장병 150여명을 수송할 예정이다. 항공기에는 다양한 격리 및 특수 의료 장비와 보급품이 실릴 것입니다. 항공기는 이륙 10시간 후 이륙하여 제3국에 착륙하여 연료를 보급한 후 최종 목적지를 위해 새롭게 출발합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비행기가 장거리이기 때문에 수송·인력·장비가 만재돼 급유를 위해 부득이하게 정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행기가 성화사단 34연대가 주둔하고 있던 지방공항에 도착하는 데 꼬박 하루가 걸렸다.” 운송인들은 좌석 사이에 비닐 커튼을 치고, 개인보호장구를 착용한 의료진과 함께 24시간 오며 확진환자와 군인들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Govt-19 표지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창호 [email protected]

READ  최신 한류 포스터 보이-라미 온 또는라면, 동아시아 뉴스 및 베스트 스토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