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제강점기 전시 노동에 관한 기구 제1차 회담 개최

한국 정부가 일제 강점기 전시 노동 문제 해결을 위해 설립된 민관 최초의 민관 협의체를 11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정부는 전시 강제징용 문제와 다양한 분야의 직접적인 관련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정당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

일본 기업을 상대로 한 배상 소송에서 승소한 한국 원고의 전문가와 변호사들은 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한 의견을 듣게 될 것이라고 외교부는 말했다.

지난달 현지 언론은 원고가 압수한 두 일본 기업의 자산을 청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민관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본은 일본이 수십 년 전에 해결된 문제를 고려함에 따라 해산에 저항했습니다.

한국 원고를 대표하는 변호사들이 2022년 7월 4일 서울에서 기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교토)

민관 간담회는 지난 5월 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강하게 표명한 정부의 첫 행보였다.

월요일 회의에 참석한 원고 측 변호인 중 일부는 국방부가 8월까지 가능한 한 많은 의견을 수집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달 말에 한두 차례 회의를 더 열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변호사는 회의 후 브리핑에서 “아직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2018년 한국 대법원 판결은 일본 기업인 Nippon Steel Corp.과 Mitsubishi Heavy Industries Ltd.에 1910년에서 1945년 사이 일제강점기 강제 노동에 대한 한국인 원고에게 배상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1965년 한일협정에 따라 식민통치와 관련된 모든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보고 배상명령을 이행하지 않았다.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문재인 전 정부의 전시 로동 문제와 일본 전시 군위안소 강제 노동 문제를 중심으로 전개됐다.


관련 범위:

한일 양국, 현안 해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일 정상, 처음으로 직접 만나

윤 대통령,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 참석


READ  북한, 김일성 주석 110주년 열병식 ​​준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