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5월 22, 2024

한국, 중동 위기에 대한 비상 시장 대응 강화

Must read

Deungjeong Kyungsoon
Deungjeong Kyungsoon
"경순은 통찰력 있고 사악한 사상가로, 다양한 음악 장르에 깊은 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힙스터 문화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그의 스타일은 독특합니다. 그는 베이컨을 좋아하며, 인터넷 세계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보여줍니다. 그의 내성적인 성격은 그의 글에서도 잘 드러납니다."

서울, 4월 19일(연합뉴스) 최상목 기획재정부 장관은 금요일 중동 긴장 고조가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최 총리는 지난주 이스라엘이 시리아 주재 이란 대사관을 공격한 것으로 의심되는 이스라엘에 대한 이란의 무인 항공기 및 미사일 공격 이후 중동 지역의 갈등이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외부 경제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외신들은 30일(미국 시간) 이란이 이란 이스파한 인근에서 폭발 사고가 보고된 뒤 대공포대를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최 총리는 서울에서 열린 관계자들과의 전화회의에서 “불확실성이 커졌다. 상황이 우리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더욱 경계하고 정부 차원의 비상 대응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총리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부총리 회의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 춘계회의 참석차 워싱턴을 방문 중이다.

최 총리는 “정부는 94조원 규모의 시장안정자금을 즉각 투입할 준비가 돼 있다”며 “외환시장의 과도한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즉각적이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중동 위기는 한국의 에너지, 수출입, 공급망, 물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지만 정부는 정부 차원의 비상대응팀을 통해 계속 면밀한 모니터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재부가 제공한 사진에서 최상목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2024년 4월 19일 서울에서 공무원들과 대외경제 상황 점검을 위한 워싱턴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은 비매품입니다) (연합)

[email protected]
(끝)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