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의 트랜스젠더 병사의 죽음은 변화를 요구한다

차상 메이와 조쉬 스미스가 각본을 맡은 작품

서울 (로이터)-지난해 성전환 수술을 받고 퇴원 한 한국 최초의 트랜스젠더 병사 살해는 트랜스젠더 보호 및 인정을위한 단체와 활동가들의 요청을 촉발시켰다.

변 희수 (23) 씨는 수요일 서울 남부 충주에있는 자신의 집에서 긴급 공무원들에 의해 사망 ​​한 채 발견되었습니다.

40 개 성 소수자 단체 인 한국의 성 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는 레인보우는 “편의 죽음은 군과이 공동체가 변화를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중에게 더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고 말했다.

그룹은 푸네의 용감함과 진행중인 힘이 다른 사람들에게 영감을주고 강화했다고 말했다.

7 년 전 군 고등학교를 함께 다녔던 푸네와 친구 였다고 말한 한 여성은 로이터에 2 월 28 일이 푸네가 복무를 계속할 수있는 마지막 날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군대에 집착했고 한국군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의 모든 군사 문제에 대해 매우 잘 알고 있었고 복무를 재개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김씨는 자신의 성을 성으로 만 요청했다. 개인 정보 문제로 인해.

김은 편이 지난해 태국 작전 이후 군이 석방했을 때 발표 된 이후 모든 요청이 거부되어 실업 상태라고 말했다.

푸네는 여전히 복무를 계속하고 싶다며 군을 고소했으며, 4 월에 첫 번째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푸네는 수술을 받기로 한 결정과 그에 따른 군대와의 충돌을 설명하며 울면서 “저도이 나라를 보호하는 위대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음을 모든 사람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가 “민간인의 사망 소식”에 대해 아무 말도 할 위치에 있지 않다는 최초의 군사 발언은 소셜 미디어에서 신속한 비판을 촉발 시켰고 목요일 대변인은 그의 애도를 표명하고 푸네의 죽음을 “불행한”것으로 묘사했다.

그러나 관계자는 군이 트랜스젠더 병사에 대한 정책에 대해 아직 세부적인 논의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모든 건강한 남성이 약 2 년 동안 복무해야하는 국가에서 군인들이 트랜스젠더를 어떻게 대하는지에 대한 한국의 LBGT 커뮤니티에서 논쟁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READ  북한, 미국의 인도로 말레이시아와의 관계 단절

정세균 총리는 정기 브리핑에서 트랜스젠더 병역 제도 변경 계획을 묻는 질문에 애도를 표했지만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가 인권위원회는“뿌리 뿌리 깊은 차별과 증오 퇴치”를 기리기 위해 성명을 발표하고 제도 개선 노력을 다짐했다.

(차 상미, 조쉬 스미스 기자, 신현희 공동 기자, 사이먼 카메론 무어 편집)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