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위원회가 한국이 기증한 BRP Mamanwa 상륙함 시설을 개조했습니다.

필리핀 해군이 한국에서 기증받은 상륙함을 운용해 함대에 1척을 추가했다.

BRP Mamanwa(LC 294)는 일주일 전에 Cavite의 Sangley Point에서 필리핀 함대의 Sealift 수륙양용 부대에 의해 침례를 받고 근무했습니다.

취역에는 대한민국 국방부 배종훈 중장과 필리핀 함대 사령관 알베르토 카를로스 제독 등 관계자들이 참관했다.

필리핀 함대 대변인, 중장. Ryan Luna는 행사 기간 동안 Mamanoa 부족의 구성원도 초대되었지만 전염병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축제를 시청했다고 말했습니다.

Mamanoa는 한국 정부의 보조금을 통해 국가가 인수한 한국의 Mulgae Class Landing Craft Utility(LCU) 70이라고 Luna는 말했습니다.

해군은 취역하기 전에 배를 개조했습니다.

Luna는 Mamanoa가 여전히 배치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BRP 마만와 [LC 294] 그것은 Landing Craft Utility로 분류되며 Sealift 상륙 부대 본부의 함대 유지 보수 수리 팀뿐만 아니라 다른 Sealift 상륙 부대 선박에서 증가한 10명의 해군 승무원이 있습니다.”라고 Luna가 말했습니다.

이 배는 해군 대장인 부사령관이 지휘했습니다. 리반자이크 DC 카비엔테.

LCU는 장비, 궤도 차량 또는 바퀴 달린 차량, 상륙함에서 교두보나 부두까지 병력을 수송할 수 있는 일종의 보트입니다.

전 한국 LCU는 2014년 6월 해군에 기증된 후 Cavite에서 기계 및 장비 수리를 받았습니다.

READ  방글라데시 장관, 정부 사업 추진에 '한국식' 제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