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일관성 없는 환경기준 비판




코리아타임즈


설정


현대차그룹, 일관성 없는 환경기준 비판

글작가 김보은

파이낸셜타임즈는 7월 23일 환경시장세력단체의 광고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베트남에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허용한 현대차그룹을 규탄했다.  Korea Times 사진 임미영
파이낸셜타임즈는 7월 23일 환경시장세력단체의 광고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베트남에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허용한 현대차그룹을 규탄했다. Korea Times 사진 임미영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그룹이 베트남에 석탄화력발전소를 짓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그룹이 일차적으로 전기차로 전환하는 등 사업 부문에서 일관되지 않은 환경 기준에 대해 비난을 받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6월 일본 미쓰비시·베트남 국영 건설사와 컨소시엄을 통해 베트남에 1,200MW급 석탄화력발전소 꽝짜1호(Quang Trach 1) 건설을 수주했다.

환경시장세력단체는 21일 파이낸셜타임스에 게재된 광고에서 현대차와 현대건설이 일관되지 않은 환경기준을 갖고 있다고 비판하며 석탄화력발전소 사업의 폐지를 촉구했다.

시장세력 발표는 “현대자동차가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석탄을 생산하면서 친환경 전기차를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가 더러운 석탄 발전소를 건설하면서 지속 가능하다고 주장할 수는 없습니다.”

광고에는 현대차의 전기 자동차 아이오닉 모델이 등장했으며, 차량 번호판에는 ‘아이로닉(IRONIC)’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환경보호단체는 현대건설에 석탄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의 철수를 촉구했다.

서울 남측 현대차 본사 / 코리아타임즈 파일
서울 남측 현대차 본사 / 코리아타임즈 파일

분쟁의 여파로 현대 건설부문은 금요일 석탄 관련 사업을 단계적으로 철수할 계획을 발표했지만 베트남에 석탄 발전소 건설은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2011년부터 지난 10년 동안 베트남 정부와 논의해온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베트남 정부와 견실한 관계로 프로젝트를 취소할 수 없습니다. 오늘 공개된 계획은 미래의 석탄 관련 건설 프로젝트를 포기하겠다는 약속입니다.”

환경 운동가들은 베트남에 석탄 화력 발전소 건설에 대한 비판을 피하기 위해 석탄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겠다는 현대건설의 발언을 비판했다.

Solution for our Climate의 윤세종 변호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기후변화청소년 윤현중씨는 “석탄발전이 기후위기의 가장 큰 원인”이라며 “정부간 신뢰관계가 끊어지지 않는다는 이유로 정당화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사업을 영위함에 있어 그룹의 환경기준에 대한 답을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현대자동차㈜는 현대건설의 최대주주입니다.

현대차 자회사 관계자는 “자회사가 사업을 영위하는 분야가 다르기 때문에 환경에 대한 판단은 각자의 몫”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와 4개 자회사가 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RE100에 합류했습니다.

READ  홍수 및 기타 물 관련 재해는 2050년까지 세계 경제에 5조 6000억 달러의 피해를 입힐 수 있습니다 – 보고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