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30, 2024

10대 왼손잡이, KBO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지명

Must read

Dokgo Choon-Hee
Dokgo Choon-Hee
"분노와 겸손, 이 두 가지 대조적인 감정을 동시에 갖고 있는 독고 춘희는 뛰어난 작가입니다. 그는 커피를 사랑하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기법을 사용하여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그의 소셜 미디어 전문가로서의 실력은 눈부시게 빛납니다."









10대 왼손잡이, KBO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지명

강청고 황준서가 지난 목요일 서울에서 열린 한국야구위원회(KBO) 드래프트에서 한화 이글스에 전체 1순위로 지명된 뒤 발언하고 있다. 연합


장청고 좌완 황준서가 목요일 한국야구위원회(KBO) 아마추어대회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화 이글스는 1번픽으로 서울에 있는 학교 출신의 18세 투수를 선택했다.

올해 15번의 선발 등판에서 황희찬은 49.2이닝 동안 6승 2패, 평균자책점 2.16을 기록했다. 그는 삼진 58개와 볼넷 16개를 기록했다.

황희찬은 고등학교 3년 동안 112.1이닝 동안 9승4패, 평균자책점 1.93을 기록했다. 그는 34개의 볼넷에 132개의 삼진을 기록했다.

이글스 손혁 단장은 “우리 스카우트들은 일년 내내 황준서에 대해 매우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팀이 원하는 유형의 투수입니다.”

전체 1번 지명권 경쟁은 지난 달 1번 지명으로 유력했던 마산영마고 우완 장현석이 LA 다저스와 계약을 맺기 위해 KBO 드래프트를 생략하기로 결정하면서 본격적으로 열렸다.

한화 이글스는 2022년 꼴찌 이후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갖고 있다. 드래프트 순서는 지난 시즌 마무리 역순으로 결정됐다.

황씨는 오렌지색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무대에 오른 뒤 “내가 먼저 뽑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지금 손이 떨린다”고 말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팀이 기댈 수 있는 선수로 성장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그 어떤 개인적인 목표보다 팀의 우승을 돕고 싶습니다.”

황재균은 KBO에서 시작하고 싶다고 말하면서도 “팀이 나에게 무엇을 하라고 하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속 150마일까지 공을 던질 수 있는 황희찬은 강력한 패스트볼과 파괴적인 슬라이더로 유명한 샌디에고 파드레스 마무리 조시 헤이더를 롤모델로 꼽았다.

두산 베어스는 2번으로 인천고 ​​우완 김택연을 선택했다.

김병현은 올해 13차례 등판해 64.1이닝 동안 7승1패, 평균자책점 1.13을 기록했다. 그는 97타점, 9타자를 볼넷으로 기록했다.

고교 시절 3년 동안 김병현은 120 2/3이닝 동안 11승 2패 평균자책점 1.34를 기록했다. 그는 26개의 볼넷에 173개의 삼진을 기록했다.

황과 김은 이달 초 대만에서 열린 세계야구연맹(WBF) 18세 이하 야구월드컵에서 한국이 동메달을 획득하는 데 일조했다.

김연아는 지난 일요일 동메달 결정전에서 미국과의 경기에서 완패했다.

김연아의 이번 대회 출전은 이번이 6번째다. 그는 16이닝 동안 단 2자책점만 허용해 방어율 0.88을 기록했고, 삼진은 29개, 볼넷은 4개만 기록했다. 김연아는 완벽한 2-0이었다.

황재균은 3아웃에서 12 1/3이닝 동안 1-2, 평균자책점 3.97을 기록했다. 그는 삼진 15개와 볼넷 3개를 낚았다.

베어스 김태룡 단장은 김택연의 꾸준함을 칭찬했다.

“그는 자신의 속도를 저하시키지 않으면서 모든 공을 잘 제어할 수 있습니다.”라고 그 임원이 말했습니다. “2~3년 안에는 우리에게 더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젊고 강한 던지는 파이어볼 선수들이 넘쳐나는 가운데 처음 10명의 선발 선수 중 9명이 고교 투수였습니다. 디펜딩 챔피언 SSG 랜더스는 10순위로 박지환을 선택했다.

다른 주목할만한 선수들 중에는 캔자스시티 로열스 시스템의 한때 유망주였던 투수 진유영이 LG 트윈스에 전체 38위에 올랐습니다.

드래프트에 참가한 1,083명의 선수 중 총 110명이 선발됐다. 그 110명 중 대학생 선수는 27명으로 2022년 18명보다 늘어났다.(연합)
























Latest artic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