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여자 아시안컵: 일본과 한국의 스타 팀이 일요일 푸네에 도착 | 축구 뉴스

보니: 여자 아시안컵 마차가 푸네에서 이륙하려고 합니다. Shiv Chhatrapati 스포츠 컴플렉스는 1월 21일부터 시작되는 리그 경기를 위해 그룹 C 팀을 호스트합니다.
푸네는 전 세계 챔피언 일본, 한국, 미얀마, 베트남이 참가하는 C조 경기를 개최하며 일본과 미얀마가 이곳에서 열립니다. 팀은 일요일에 마을에 도착하여 여러 생체 보안 호텔에 배치됩니다.
C조에는 2011년 일본 월드컵 우승팀의 일원이었던 일본 주장 구마가이 사키를 비롯한 최고의 국제 선수들이 참가합니다. 결승전에서 미국을 상대로 결정적인 페널티킥을 득점한 것은 구마가이였습니다. 베테랑은 현재 독일 분데스리가의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고 있습니다.
일본의 다른 주목할만한 선수는 2011년 일본 월드컵 대표팀의 일원이자 여러 잉글랜드 클럽을 대표했던 스트라이커 이와부치 마나입니다. 그녀는 지금 아스날을 대표합니다.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는 미드필더 하세가와 유이는 일본 푸네에서 뛰게 됩니다.
한국은 또한 다른 국제 클럽을 대표하는 선수를 포함하는 팀을 만들었습니다. 미드필더 조수현(토트넘), 지소윤(첼시), 이금민(브라이튼)이 매력의 주인공이 된다.
주최측인 마하라슈트라 정부의 스포츠 부서는 경기장에 2개의 워밍업 경기장과 도시의 2개의 예비 예비 경기장을 마련했습니다.
마하라슈트라 주립 스포츠 이사인 옴 프라카시 바쿠리아(Om Prakash Bakuria)는 “라발의 심비오시스 칼리지 캠프에 있는 세인트 빈센트 학교 부지를 예비 워밍업 장소로 준비했습니다.
“우리는 또한 Balewadi에서 오래된 손전등을 새 LED 조명으로 교체했습니다. 에너지를 최소 7% 절약할 뿐만 아니라 더 많은 루멘을 밝힐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메인 코트의 잔디 개선과 함께 팀 룸을 위한 새로운 수영장이 만들어졌습니다. 정부는 리노베이션을 위해 2100만 루피 이상을 지출했다.

READ  한국의 문과 북한의 김이 바이든 정상 회담 전 메시지 교환 قمة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