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ienoid” 최동훈 감독: 한국 SF 영화

아직 50세에 불과한 최동훈은 “도둑들”, “암살”, “타짜: 하이 롤러” 등의 히트곡으로 적어도 지난 15년 동안 한국 감독들 사이에서 최고 후보 중 한 명이었습니다. . 현재 그는 한국 산업계의 SF 탐구를 이끌고 있다.

최근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서 미국 관객들에게 초연된 최 감독의 ‘Alienoid’는 오는 8월 26일 북미 극장에서 개봉한다.

영화는 고려시대의 두 선생이 시간이 흐르는 칼날을 찾아 인간의 몸 속에 숨어 있는 위험한 외계인을 쫓는 현대인들과 뜻밖에도 우연히 마주하게 되는 일종의 케이퍼다.

최신의 히트작인 시대극 배우 ‘전우치’와 공통점이 많지만, 더욱 풍부해진 영상미와 똑똑해진 음향 효과가 특징이다. 야망의 규모는 두 편의 영화 프랜차이즈의 첫 번째 작품이라는 청구서와 잘 맞습니다.

최씨가 말했다 다양한 그가 뉴욕 페스티벌에 가지 못하게 한 COVID의 한판 승부에서 회복한 후.

버라이어티: “Alienoid”의 크로스 스토리에 대한 생각을 설명해 주세요.

최동훈: “100% 새로운 이야기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감독의 역할은 이야기가 완전히 새로운 구조로 전달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Alienoid’의 경우 이 두 세계, 과거와 현재가 어딘가에서 만나요. 나는 그 모임의 구조가 흥미진진하게 지켜볼 수 있도록 하고 싶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액션신을 작업할 때 그 시퀀스를 더 흥미롭고 재미있게 보고 싶습니다.

알레노이드
케이퍼 영화

감독으로서 당신은 항상 선택권이 있습니다. 도심 한복판에 우주선을 두고 도심 한복판에서 전투를 벌일 수 있다. 우리는 전에 그것을 보았습니다. 하지만 그 우주선을 지하 주차장에 넣으면 어떻게 될까요? 우리 모두에게 매우 친숙한 공간입니다. 우리가 매일 가는 곳. 진정한 침략이 일어나는 순간, 자신의 공간을 침범하는 것이다.

SF 장르의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같다. 여기서 무슨 일이?

서구 세계와 달리 한국은 SF 소설의 역사가 없습니다. 서양에서는 공상과학 소설이 먼저 등장했습니다. SF 영화는 문학을 따랐습니다. 오늘날 한국 영화의 SF 트렌드는 감독들의 호기심에서 나온다. 그 장르 안에서 어떤 것들을 만들 수 있고,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나는 “Alienoid”가 나중에 나올 다른 SF 영화의 참고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내가 그들을 책임져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감독들의 작품은 그들의 상상력과 취향에서 나온다.

13개월에 걸친 촬영으로 한국에서 가장 오래 운영되고 가장 비싼 영화 중 하나임에 틀림없다. 왜 그랬어?

팬데믹을 이겨내고 영화를 만드는 것은 매우 어려웠습니다. 우리는 항상 손을 씻습니다. 연옥은 우리와 함께 도처에 갔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영화는 전쟁 중에 만들어진다. 왜 우리는 스스로 멈추도록 내버려 두는가? CGI 부분은 항상 이 영화의 큰 구성 요소였으며 나에게 부담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촬영을 시작하고 나니 관건은 CG가 아니라 캐릭터라는 걸 깨달았다.

마찬가지로 모든 배우들이 그린 스크린 앞에서 연기를 하다 보니 처음에는 조금 불편했다. 그러나 우리 모두는 우리가 사람에 관한 영화를 만들고 있다는 것과 CGI가 우리 주변에 있을 것이고 우리 영화가 CGI 기술을 선보이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 과정을 알게 되니 그것도 재미있었다.

그리고 결국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은 무언가를 배웠습니다.

예를 들어, Madam Black이라는 캐릭터는 거울을 사용하여 주먹을 확대하고 외계인을 차지합니다. 이 장면을 촬영할 때 우리의 초점은 손 자체에 대한 인식이 아니라 누군가가 스스로를 다치게 하지 않고 거울에 손을 넣는 방법에 더 중점을 두었습니다.

어떻게 두 번째 부분으로 넘어갈 것인가?

파트 1의 모든 캐릭터는 이제 현재로 여행을 떠나 새로운 모험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1부에서 제시했던 퍼즐 중 일부는 마지막에 설명하겠습니다.
마지막에 이 장면을 생각해보세요. 이 모든 사람들이 얽힌 길을 가다가 결국 각자의 운명을 따라 떠나게 될 것입니다. 내년에 완공할 계획입니다.

한국 영화와 연극 경험의 미래에 대해 어느 정도 자신이 있습니까?

영화관은 완전한 혼란에 빠져 있습니다. 그리고 극장이 대중 엔터테인먼트의 장소가 될 것인지에 대한 의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오늘날 시나리오 작가와 영화 감독을 비롯한 많은 제작자가 오늘날 생방송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영화를 보러 가는 경험은 영원할 것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극장은 영화관 안에서만 가능한 단체 체험을 제공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습니다. 어렸을 때 영화가 시작되기 직전에 심장이 조금 더 빨리 뛰었던 기억이 납니다. 관객들이 어두운 극장 안에서 웃거나 함께 놀라는 그 순간들은 순수한 기쁨과 영원한 행복의 순간이다.

게으른 사진 로드

알레노이드
무덤 영화

READ  여진구·조이현 주연의 한국 명작 '동방'이 리메이크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