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 해외 감독과 한국 배우를 연결하는 주요 영화 프로젝트로 글로벌 관객 유치

왼쪽부터 아이유, 강동원, 송강호(CJ ENM) 주연 ‘브로커’ 스틸컷

인기 K스타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 이주영이 5월 10일 용산CGV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여느 한국 기자들과 함께하는 언론 행사와 마찬가지로 스타들이 소개됐다. 그들은 새 영화에서 그들의 역할, 세트에서 경험을 공유하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러나 한 가지 차이점이 있었습니다. 쿠리다 히로카즈 감독이 일본에서 화상회의를 통해 참석했다. 감독을 위한 번역가도 있었다.

상황은 지난 3월 열린 ‘에반에센스’ 제작발표회와 비슷했다. 영화의 감독인 데니스 데르쿠르(Dennis Dercourt)는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으며 통역사와 화상회의를 통해 참석했다.

두 영화의 공통점 중 하나는 외국인 감독이 연출하고 한국 스태프와 대부분이 한국 배우들과 함께 한국에서 촬영되었다는 점입니다.

5월 28일까지 열리는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는 일본 감독 코리다의 영화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으로, 한국의 교회나 기관에 설치한 독특한 보관함 ‘어린이 상자’를 통해 형성되는 관계에 대한 이야기다. 아이를 떠나보내는 아이덴티티.

배니싱은 성공한 법의학자이자 대한민국 경찰(여연석)인 앨리스(올가 쿠릴렌코)의 이야기를 다룬다. 두 주인공은 한국의 살인 사건을 조사하면서 사랑에 빠진다.

현지 문화 비평가들은 한국 콘텐츠에 대한 글로벌 수요 증가로 인해 이와 같은 영화가 더 많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제안합니다. ‘미나리'(2020), ‘기생충'(2019)과 같은 영화와 윤여정, 정호연과 같은 배우들의 세계적인 성공은 이러한 추세를 강조합니다.

일본 감독 쿠리다 히로카즈가 한국 배우들을 연출하는 영화 브로커의 스틸 이미지.  (CJ-ENM)

일본 감독 쿠리다 히로카즈가 한국 배우들을 연출하는 영화 브로커의 스틸 이미지. (CJ-ENM)

정지욱 영화평론가는 “한국형 스토리나 한국 영화배우가 있는 K 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에서 가능성을 보여주기 때문에 이러한 글로벌 프로젝트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코리다 영화의 경우 코리다와 함께 작업한 것은 그가 일본인이기 때문이 아니라 세계적인 규모의 프로젝트를 소화할 수 있는 세계적인 감독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문화평론가 김헌식도 비슷한 견해를 보였다.

김 대표는 “지역화 전략에서 세계화 전략으로의 전환이 있다고 말하고 싶다. 예를 들어 이전에 글로벌 프로젝트는 베트남, 일본 등 특정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 조직됐다”고 말했다. “한국 콘텐츠의 볼륨이 커짐에 따라 특정 국가 관객이 아닌 글로벌 관객을 대상으로 하기 시작했다고 생각합니다. 글로벌 프로젝트가 어떤 식으로든 진화했다고 생각합니다.”

READ  전압 분류, 충전 성, 응용 분야, 지역별 인쇄 박막 및 배터리 시장에 대한 연구 보고서-2026 년까지 글로벌 전망

비평가들은 또한 현대 글로벌 프로젝트가 과거 프로젝트와 어떻게 다른지 계속해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전 글로벌 프로젝트는 잘 안 됐어요. 보통 이랬어요. 한일 프로젝트였다면 한국 남자와 일본 여자가 주인공이었겠죠. 한일 관객 유치에 집중했지만, 일본인도 한국인도 아닌 영화가 되어 실패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해외에서 일하는 한국 감독들도 있었다. 그들은 “한국 감독”으로 거기에 없었습니다. 박찬욱, 봉준호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감독들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Jung과 Kim 모두 최근의 변화를 진전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감독은 “변화를 긍정적으로 본다. 예전에는 박찬욱 같은 해외 감독이 유럽 배우들과 작업하는 것으로만 생각했는데 지금은 달라졌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외국 감독이 한국 배우, 스태프와 작업하는 사례가 더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왼쪽부터) 배우 유연석, 박소이, 예지원, 최무성이 3월 서울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마친 후 프랑스 감독 드니 데르쿠르와 배우 올가 쿠릴렌코를 위해 종이 컷아웃을 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산타클로스 스튜디오)

영은 “이 영화들은 매우 목적이 있기 때문에 즉각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들은 세계 시장을 겨냥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예를 들어 한국 시장만 이야기하면 어떤 종류의 영화가 성공하면 비슷한 영화가 시장에 넘쳐난다. 우리는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프로젝트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Jung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시작하는 데 시간이 더 오래 걸리지만 이러한 프로젝트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 문화평론가는 한국영화를 구별짓는 요소가 무엇인지 반성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파칭코’는 한국과 아무 상관이 없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한국 콘텐츠의 영향을 받아 성장한 한국계 미국인들이 만든 작품”이라고 말했다. “콘텐츠가 한국에서 만들어져 K 콘텐츠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이제 한국 콘텐츠를 정의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대화를 시작해야 합니다. 점점 더 많은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글 송승현 ([email protected])

READ  한국 언론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의 연기를 칭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