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드) s. 한국인, 니콜라스 성 진석 추기경에게 작별 인사

(ATTN : 세부 정보 업데이트, 새 사진 추가)
글 김광 다

서울, 5 월 1 일 (연합)-한국인들이 토요일 서울의 마일스톤 대성당에서 열린 장례식에서 한국의 두 번째 로마 카톨릭 추기경 인 니콜라스 성진숙과 작별 인사를했다.

2006 년 베네딕토 16 세 교황이 시성 한 성씨는 화요일 밤 89 세의 나이로 서울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서울 대주교가되기 전 1998 년부터 14 년 동안 서울대 교구 대주교를 역임했다.

서울 천주교 대주교 인 Andrew Yom Soo-jung 추기경은 Seong이 진지하고 강해 보였지만 그 외모 아래에는 부드럽고 온화하고 넓은 마음과 사랑의 남자 였다고 회상했다.

“성 추기경은 모든 것을 버리면 모든 것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평생 동안 보여 주었다.” 욤은 1931 년 성씨가 어렸을 때 세례를 받았던 서울 중심부의 명동 성당에서 열린 의식에서 정서에 빠져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행복한 삶이 무엇인지,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방법을 보여주었습니다.”

약 230 명의 사람들 (본당 좌석의 5 분의 1)은 건강 제한으로 인해 성당에서 125 분 동안 예배를 드리는 동안 사회적으로 멀리 앉았습니다.

인구가 5,200 만 명 이상인 서울의 대도시는 사회적 거리 2 단계에 속하며, 19 년 정부의 확산을 막기위한 5 층 계획에서 세 번째로 높다.

약 300 명의 추도 자들이 장례식을 위해 본당 밖에 서 있었는데,이 장례식은 온라인으로 스트리밍되고 스피커를 통해 방송되었습니다.

성씨의 죽음은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하며 평범한 한국인들의 슬픔을 표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사도 눈시오가 남한에 보낸 메시지에서 시옹의 죽음에 “깊은 슬픔”을 느끼며 서울 교구의 성직자와 평신도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목요일 김종숙 영부인과 함께 대성당을 방문한 성씨에게 경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성 씨를 한국 가톨릭 공동체의 “대산”이자 “국가의 전문가”라고 묘사했다.

한국의 가톨릭 신자는 590 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11.2 %에 해당합니다.

성씨는 김사훈 추기경을 비롯한 여러 저명한 사제들이 안장 될 서울 남쪽 교외 용인의 천주교 묘지에 안장 될 예정이다.

1931 년 서울에서 독실한 가톨릭 가정에서 태어나 1954 년 한국 가톨릭 대학교에 입학하여 신학 학사 학위를 받았다.

1961 년 임용 후 7 년 동안 서울에서 목사로 봉사했다. 그는 또한 서울의 가톨릭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1968 년에 그는 이탈리아로 이주했습니다. 로마의 Pontifical Urbania 대학에서 법학 학사 및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한국으로 돌아온 지 2 년 후, 시옹은 39 세의 나이로 대한민국 최연소 천주교 주교로 임명되었습니다.

미사에 참석 한 김겸남 (61) 씨는 “나는 항상 추기경의 메시지를 기억할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사랑을 나누고 친절을 베푸십시오”라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