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대통령, 한국전 참전 용사에게 명예 훈장 수여

금요일 조 바이든 대통령은 랄프 퍼켓 2 세 대령에게 한국 전쟁에서 자신의 “강력한 용기”를 인정 받아 명예 훈장을 수여 할 예정이다. 메달은 백악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시상식에서 수여된다. 공시 하다 수요일.

“당시 중위 Ralph Paquette, Jr.는 1950 년 11 월 25 일부터 26 일까지 한국에서 미 8 중대 사령관으로 복무하면서 임무를 뛰어 넘는 용기와 대담한 행동으로 구별되었습니다. “백악관의 성명은 말했다.

성명서는 1943 년에 처음으로 영입 된 Paquette가 “용감한 모범”으로 그의 부대를 이끌었고 전투에서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 주었다고 말했다. 적군 언덕에 대한 주간 공격 중에 푸켓은 “적의 공격을 유인하기 위해 고의로 열린 공간을 세 번 가로 질러”육군 병사들이 적의 위치를 ​​찾아 파괴하고 언덕을 점령 할 수 있도록했습니다.

그날 밤의 역습으로 인해 이동성이 제한된 푸켓은 심각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그는 경비원들에게 그 지역을 떠나서 대피하라고 명령했지만, “그를 도와야 할 의무감”을 느꼈고 적의 공격을 받고있는 구덩이에서 푸켓을 되찾았습니다.

백악관은 “의무의 부름을 넘어선 푸켓의 비범하고 이타적인 영웅주의는 최고의 병역 전통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명예 훈장은 “동지 위에있는 개인을 명확하게 구별하기 위해 큰 개인적 용기 또는 명확한 자기 희생”을 보여준 군인들에게 수여되는 미국 최고의 군사 명예이며 생명을 위협해야합니다.

Paquette는 1971 년 현역에서 은퇴하고 1992 년 미 육군 레인저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습니다. 또한 2004 년에는 미국 육군 사관학교의 우수 졸업생으로 선발되었으며 서반구 연구소의 친선 대사로 임명되었습니다. 안보 협력을 위해 그는 2007 년에 Doughboy Infantry Prize를 수상했습니다.

READ  유종연 : 한국 최초의 오스카상 후보는 '지친다'| 환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