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장관, 정부 사업 추진에 ‘한국식’ 제안

A.K. 외무장관 압둘 모멘은 이와 관련하여 세계 최고로 평가받는 한국에 도움을 청한다.

“방글라데시에서 프로젝트를 시작하면 끝이 보이지 않는다. 2년 안에 끝내야 했던 프로젝트를 10년에 걸쳐 완성했던 기억이 난다.

모민은 “한-방글라데시 50년: 다카 대학 연구 발표회”라는 제목의 심포지엄에서 모든 프로젝트가 지연되어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고 말했습니다.

세미나에는 이장균 주방글라데시 대사가 참석했다.

모멘에 따르면, 한반도 남쪽 정부도 한 때 프로젝트 수행의 느린 진행 속도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몇 가지 기본 규칙을 도입하고 성과에 대해 프로젝트 관리자에게 보상하거나 처벌함으로써 수정되었습니다.

그는 다카에 있는 외교 아카데미의 ‘동아시아 연구 센터’가 주최한 프로그램에서 “세계적으로 한국이 ‘계약 완료’에서 1위”라고 말했다.

“그들이 [South Korea] 그들은 프로젝트 관리자와 관리자를 혼동하지 않기 때문에 1위입니다. 성과에 따라 전략적 승진 및 인센티브가 제공됩니다. 실적이 저조한 관리자는 강등되거나 투옥될 때까지 심각한 조사를 받습니다.”

세계은행이 실시한 Doing Business 2020 연구에 따르면 방글라데시는 168위, 한국은 5위입니다.

지수에서 Dhaka의 위치가 이전 연도에 비해 향상되었지만 Momen은 특히 다른 남아시아 국가를 고려할 경우 방글라데시가 여전히 할 일이 많다고 믿습니다.

외교통상부 장관은 서울의 도움을 간청하며 “기업가치지수가 겨우 8계단 오르고 훨씬 더 잘해야 한다. 이 부분은 한국 측이 개선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시상식에서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2021년 다카와 서울의 양국 교역액이 처음으로 20억 달러를 넘어 한국이 방글라데시의 주요 교역국 중 하나로 부상했다.

셰이크 하시나(Sheikh Hasina) 총리는 주요 정부 프로젝트의 지연에 대한 불만을 여러 차례 표명했으며 이해 관계자에게 근본 원인을 찾도록 지시했습니다.

‘로힝야족의 귀환을 응원해주세요’

모민은 또한 수십만 명이 사망한 미얀마 정부의 대대적인 탄압 이후 방글라데시로 피난처를 찾은 로힝야족의 송환을 위해 한국의 지원을 요청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네피도와 외교적, 경제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다카 난민 송환을 지원하도록 촉구했다.

READ  할리마 대통령: 싱가포르와 한국의 관계는 팬데믹을 통해 '긍정적인 모멘텀'을 유지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