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일부 노점상들이 경제적 불확실성에 따라 가격을 인상하고있다

COVID-19 유행으로 인한 경제적 불확실성에 직면하여 북한의 일부 길거리 음식 상인은 특정 재료를 섭취하고 판매하는 음식의 양을 줄이고 있다고 데일리 NK는 알게되었습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29 일 데일리 NK 신문에 “청진과 호룡 등 지역에서 판매되는 길거리 음식의 양이 지난달 반으로 줄었다”며 “일부 길거리 음식 판매점도있다”고 덧붙였다. 가격을 두 배로 올렸습니다. “”.

대두로 만든 합성 고기 (엔 구지 밥쌀 두부 (Dubab밀빵은 미국에서 유명한 길거리 음식입니다. 하지만 소식통에 따르면 가격이 비싸도 너무 작아지면서 사람들이 길거리 음식을 먹지 못하게했다.

북한 시장의 길거리 음식 상인 작년 8 월부터 섭취량 감소. 이는 국가의 경기 침체와 소비자의 구매력 감소에 대한 대응이었습니다. 그러나 상인들은 적어도 그 당시에는 요리 가격을 올리려고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3 월부터 식품 판매자들이 가격을 올리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는 분명한 조짐이 있었다. 인조 기밥, 두밥 그리고 밀빵 -이전에는 500KPW의 비용이 들었지만 이제는 가격이 1000KPW로 두 배가되었습니다.

Source Daily NK는 최근이 농마 국수 사진을 계란을 제외하고 촬영했습니다. / 사진 : 데일리 NK

일부 공급 업체는 가격을 낮추고 부분 크기를 절반으로 줄이고 “핵심 재료”를 추출하는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예를 들면 농마 국수 북부 지방 사람들이 즐겨 먹는 감자를베이스로 한 국수 요리로 가격이 5,000kW에서 3,000kW로 떨어졌지만 주재료 인 계란없이 팔린다.

그러나 판매자의 이러한 모든 노력은 수익에 뚜렷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습니다. 길거리 음식을 먹는 북한 주민들의 수가 감소하여 길거리 음식 공급 업체가 감소했습니다. [an even] 소스에 따르면 더 어려운 시간입니다.

소식통은 “COVID-19 질병 통제 조치 및 이동 제한으로 인해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하루에 5,000 KPW를 벌지 못합니다”이런 상황에서 누가 3,000 KPW에 파스타를 사겠습니까?”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결과적으로 사람들은 [street] 식품 회사들이 하나씩 사라지고있다.“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길거리 노점상들이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Feldi Olusen 번역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