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관영 언론은 학생들과 고아들이 광산과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 봉사”하고 있다고 말한다

국영 미디어에 따르면 고아, 군인, 학생 중 일부는 어린이로 보이는 북한에서 탄광을 포함하여 수작업을 수행하기 위해 자원하고있다.

공식 중앙 통신에 따르면 수백 명의 고아 졸업생들이 “어려운 분야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 봉사를했다”고합니다.

보고서에는 고아의 연령이 명시되어 있지 않지만 중학교를 졸업했다고 밝혔다. 정부 신문에 실린 사진은 10 대에있는 것처럼 보이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토요일 한국 중앙 통신은 700 명 이상의 고아들이 협동 농장, 철강 단지, 산림 등 분야에서 자원 봉사를했다고 보도했다.

목요일, 기관은 3 개의 고아 학교에서 약 150 명의 졸업생이 탄광과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 봉사했다고 보도했다.

“[The graduates of orphan schools] 그들은 국가의 번영을위한 투쟁에서 젊음을 찬양하기 위해 사회주의 주요 건설 현장에서 자원 봉사를했습니다. “

유엔은 북한이 COVID-19를 억제하기 위해 취한 엄격한 조치가 기근 신고를 포함하여 시민들의 인권 침해와 경제적 어려움을 악화 시켰다고 말했습니다.

로딩

미국 국무부의 2020 년 인권 관행 보고서에 따르면 16 세에서 17 세 사이의 어린이는 10 년 동안 군대 스타일의 여단에 등록되어 긴 근무 시간과 위험한 노동에 노출되었습니다.

이 보고서는 북한의 강제 노동 금지법에도 불구하고“학생들이 강제 노동으로 인해 육체적, 정신적 부상, 영양 실조, 피로, 성장 부족 등을 겪었다”고 밝혔다.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마이크 줄 뒤에서 흰색 연설을하고있다.
김정은은 자신의 나라가 최근 몇 년 동안 “역대 최악의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말했습니다.(

AP : 한국 중앙 통신

)

북한은 인권 침해 신고를 거부했다. 그녀는 문제가 적들에 의해 정치화되었다고 말합니다.

화요일 노조에 보내는 메시지에서 북한 지도자는 김정은은 한국이 최근 몇 년 동안 “역대 최악의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귀한 충성심과 노동자의 영웅적 투쟁’등을 통해 국가의 힘과 위상이 강화되었습니다.

최근 정부 언론 보도는 또한 주요 프로젝트에 자원하여 일하는 대학생들과 건설 작업에 참여하는 군인들로 가득 찬 나라의 군대에서 온 “군인 건설자”군단에 대해서도 설명했습니다.

로이터

READ  미국과 중국은 기후 위기 해결에 동의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