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관영 언론, 학생과 고아들이 광산과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 봉사’

국영 언론은 고아, 강제 군인, 학생 (일부는 어렸을 때)이 탄광을 포함하여 북한에서 육체 노동을하기 위해 “자선 자선 활동”을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영 통신사 KCNA에 따르면 수백 명의 고아원 졸업생들이“어려운 분야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 봉사를했다”고합니다.

보고서에는 고아의 나이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중학교를 졸업했다고 밝혔다. 국영 신문에 실린 사진은 어린 나이에 나타나는 젊은이들을 보여주었습니다.

토요일 KCNA는 700 명 이상의 고아들이 협동 농장, 철강 단지 및 임업에 자원 봉사했다고 보도했다.

목요일, 회사는 3 개의 고아원에서 약 150 명의 졸업생이 석탄 광산과 농장에서 일하기 위해 자원했다고 밝혔다.

“[The graduates of orphan schools] 국가의 번영을위한 투쟁에서 젊은이들을 영화 롭게하려는 열망과는 달리 그들은 사회주의 건설을위한 핵심 워크 스테이션에서 일하는 것을 자원했다”고 KCNA는 말했다.

유엔은 북한의 COVID-19 도입을위한 과감한 조치가 기아보고를 포함하여 시민들의 인권 침해와 경제적 어려움을 악화 시켰다고 말했습니다.

로딩 중

2020 년 미국 국무부의 인권 관행 보고서에 따르면, 16 세에서 17 세 사이의 어린이가 최대 10 년 동안 군사 스타일의 건설 군에 입대하여 긴 근무 시간과 위험한 작업을받는 경우가있었습니다.

이 보고서는 북한의 강제 노동 금지법에도 불구하고“학생들은 강제 노동의 결과로 신체적, 정신적 부상, 영양 실조, 피로, 발달 장애를 겪었다”고 말했다.

북한 지도자 김정은은 마이크 줄 뒤에 흰 옷을 입은 연설을하고있다.
김정은은 자신의 나라가 최근 몇 년 동안 “최악의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말했습니다.(

Abi : 한국 중앙 통신

)

북한은 인권 침해에 대한보고를 거부했습니다. 반대자들에 의해 문제가 정치화되고 있다고 말한다.

김정은 북한 지도자는 화요일 노조에 보낸 편지에서 북한이 최근 몇 년간 “최악의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노동자들의 충성도와 영웅적 투쟁을 개선함으로써 국가의 힘과 헌신이 향상되었다”고 말했다. 기타.

최근 국영 언론 보도에 따르면 대규모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 앞으로 나아갈 대학생들과 국가의 의무적 인 군대 건설에 참여하는 “군인 건설자”의 병사들이 설명했습니다.

로이터

READ  베트남의 첫 번째 COVID-19 백신은 한국에서 나옵니다 세계 |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