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봉쇄 위반자 교수형

SEOUL-북한 생활이 그 어느 때보 다 쉬워졌지만 2020 년은 고립 된 상태에있는 일반인의 인권에 나쁜 해가 될 것입니다.

국경에서 명령을 죽이기 위해 총을 쏴라, 대량 잠금으로 인한 기아, 축약 형 처형 : 이들은 이번 주 유엔 북한 인권 특별 보고관 토마스 오지 아-킨 타나가 강조한 학대 중 일부에 불과하다.

Ojia-Quintana에 따르면 북한 정부의 COVID-19 단속으로 인해 식량 불안이 확산되었습니다. COVID-19 격리 조치를 위반 한 사람들을위한 새로운 예방 접종 시설이 평양과 남부 국경 사이에 위치한 황허 성 북부에 건설되었다고합니다. 이곳에서 많은 사례가 심각한 반 처벌 대상자에 대한 반역 병 조치입니다.

이러한 범죄의 대부분이 확인되었습니다. 북한 내 소식통 인 데일리 NK에 따르면 많은 사람들이 도시와 동네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잠금 명령으로 인해 집을 떠나 음식을 구하지 못했습니다. 휴가를 떠난 많은 사람들은 보통 체포됩니다.

데일리 NK와 라디오 자유 아시아는 모두 고립 된 규칙 위반자들의 처형을 발표했다. 데일리 NK는 또한 지난달 북한 당국이 북한에 정치범 수용소 확장을 명령했다고 확인했다.

Ojia-Quintana는 재임 5 년 동안 심각한 인권 침해를 확인하는 정보를 반복적으로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오지 아킨 타나는 안보리가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의 지위를 국제 형사 재판소에 추천할지 여부를 결정할 때가됐다고 말했다.

북한 인권위원회 (HRNK)의 그렉 스칼라도 전무는 북한의 인권 침해가 ICC에 회부되어야한다는 데 동의하지만 “중요한 장애물”을 지적했다.

Scarladou는 “북한이 2002 년 로마 법령의 당사국이 아니기 때문에 ICC는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의 권고가 필요합니다.”라고 설명합니다. 문제는 UNSC 상임위 원 5 명에게 귀속된다. “특히 중화 인민 공화국이나 러시아 연방이 그 움직임을 거부 할 수있다”고 그는 말한다.

거부권의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Scarlado는 “ICC가 UNSC 권고에 압력을 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그는 거부권 옵션을 덧붙였다. “P5 회원이 그러한 시도를 저지 할 때마다 그것은 구석으로 밀려 나고 UN 회원국은 반 인도적 범죄를 저지르는 정권을 돕고 돕고 보호한다”고 덧붙였다.

READ  한국, 예방 접종 캠페인 시작 | 서양 변호사

ICC에이 문제를 제기하면 북한의 인권 침해에 대해 강력한 성명을 발표 할 수 있지만, 그렇게하는 것이 옳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King ‘s College London의 부교수이자 KF-VUP Korea 지도자 인 Ramon Pacheco Burdo는 ICC 회원들에게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북한 지도자들을 근거로 ICC가 북한에 대한 권한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사건이 없어야한다고 말했다. .

이러한 범죄에 대한 증거 확보를 꺼리는 점을 감안할 때, 그는 ICC를 권고하는 것이 “북한의 인권 상황을 해결하는 최선의 방법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실 Pacheco-Bardot은 “ICC가 비 서구 지도자의 사례만을 다루었다는 비판을 받았기 때문에 이것은 심지어 비생산적 일 수도있다”고 주장합니다.

대신 그는 전 인권 이사회 나 인권위원회의 일이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마찬가지로 북한학 대학의 유 양주 조교수는 ICC만을 신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사건을 IPC에 제출함으로써 국제 사회의 공약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지만 적어도 우리가 예상 한대로 진행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 체코는 ICC를 제외하고 바르도의 선택은 제한적이지만 EU는 조만간 글로벌 인권 제재 체제 하에서 북한에 대한 인권 제재를 시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 월에 시작된 새로운 금수 조치는 이달 말 중국, 러시아, 북한, 아프리카에서 공식 공무원 명단을 공개 할 예정이다.

차기 Biden 행정부가이 문제에 대해 할 수있는 일에 대해 Scarladou는 미국의 북한 인권 특사를 임명하고 “탈북자들의 보호와 정착을 돕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씨는 한미 협력과 관련하여 DBRK에 일관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 양국은 인권 규제에 대한 공약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으며 북한은 인권 침해에 대한 일관된 메시지를 보내야한다”고 말했다. “미국과 한국은 인권이 우리가 따르는 글로벌 정책이자 가치라는 신호를 보내야합니다. 우리가해야 할 첫 번째 일은 우리가 지금까지하지 못했던 북한을 인식하는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