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소란’ 이후 경제 정상화 촉구

어제 국영 언론은 북한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작년의 “역대 최악의 혼란”에도 불구하고 올해 산업 생산을 정상화하고 경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의 윤곽을 그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관영 중앙통신은 북한 최고인민회의가 화요일과 수요일에 회의를 열고 정부의 예산과 경제 정책, 인사 개편 등을 토의했다고 전했다.

한국 중앙은행은 북한 경제가 COVID-19 봉쇄와 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국제 제재로 타격을 받아 전년도보다 20년 이상 가장 급격한 위축을 겪은 후 2021년에 2년 연속 위축됐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AP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불참했지만 김덕훈 국무총리는 지난해 성과를 점검하고 올해 중점산업과제를 제시했다.

총리는 지난해 계획을 실행하는 데 ‘결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COVID-19 발생 상황에서 ‘건국 이후 최악의 혼란을 성공적으로 처리’한 것에 대해 국가를 칭찬했습니다.

그는 각료회의가 전체 부문의 생산을 가속화하고 건국 75주년을 맞아 올해를 “대변혁과 발전 과정의 변화의 해”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지적했다. 상태.

김덕훈 국방위원장은 “인민경제의 모든 부문에서 달성할 경제지표들과 12대 중점목표들이 어김없이 관철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건설 프로젝트를 가속화하기 위해 야금 공장 생산 정상화, 철광산 및 제철소 강화, 화학 공장을 “완전히” 가동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총리는 또한 국가가 석탄 생산을 늘리기 위해 장비, 재료 및 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종범 북한 재정상은 조선중앙통신에 보낸 또 다른 예산심의문에서 올해 총지출이 지난해보다 101.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uo는 전체 지출의 약 45%가 경제와 민생을 강화하는 데 사용될 것이며 국방비는 작년과 같은 15.9%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예산은 국방, 경제발전, 인민생활 향상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이 검토됩니다. 기사와 관련된 의견을 유지하십시오. 욕설 및 저속한 언어, 모든 종류의 인신 공격 또는 판촉이 포함된 피드백은 제거되고 사용자는 차단됩니다. 최종 결정은 타이페이 타임즈의 재량에 따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